김재열 인천예총회장 “션윈공연 훌륭합니다” 감탄사 연발

2013년 4월 15일


사진=김국환 기자


 


션윈공연의 무대 막이 오르면 관객들의 잊지 못할 아름다운 경험이 시작된다. 첩첩히 우뚝 솟은 먼 산봉우리와 바다 밖 선산에 상서로운 운무가 가득하고, 옥 같이 아름다운 누각에서 선녀들이 허공을 밟듯 표표히 춤을 춘다. 기다란 소맷자락을 민첩하고 우아하게 펼쳐 기품이 넘치는 춤사위를 선보인다. 관객들은 꿈인 듯 신선세계로 이끌린다.


 


김재열 인천예총 회장은 14일 순수전통예술 공연 ‘션윈’을 보기 위해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을 찾았다.


 


공연 후 김재열 회장은 “예술로서 아름다운 공연이 매우 탁월합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우선 중국 5000년 역사를 짧은 시간동안 잘 표현해줘서 예술인의 한사람으로 정말 감동적이고 고맙게 생각합니다. 공연 문화 중에 역사물을 가지고 영상과 함께 대작을 보여주셔서 정말 감동적이었어요. 전 세계 투어가 쉽지 않을 텐데 이렇게 공연해 주셔서 고맙습니다”라며 단원들에게 감동과 고마움을 전했다.


 


김 회장은 연이어 “예술단이 정말 훌륭하잖아요! 무용단의 일사불란한 모습이 영상과 잘 어울리고 오케스트라가 잘 받쳐줘서 입체적인 영상이 실제 같아서 정말 훌륭합니다. 훌륭한 공연으로서 많은 분들에게 호응을 받을 것이라 생각합니다”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김 회장은 중화전통문화를 펼친 션윈공연에 대해 “전통에서 원류가 된 현대무용으로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정신적 위안과 희망을 전해줍니다. 훌륭하다고 생각됩니다.


 


무용단의 일사불란한 모습이 영상과 잘 어울리고 오케스트라가 잘 받쳐줘서 입체적으로 잘 봤는데 영상이 실제 같아서 정말 좋았구요. 전통 예술로 많은 사람에게 감동을 줄 수 있다는 것이 정말 훌륭합니다“라며 감탄사를 연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