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섭 농협계장 “션윈, 상업적 중국 내 공연과 달라”

2015년 4월 27일

김재섭 농협계장(사진=전경림 기자) 김재섭 농협계장(사진=전경림 기자)

[군포=변홍 기자] 지난 25일 저녁 2015시즌 월드투어를 진행 중인 미국 션윈예술단의 내한 공연 세 번째 막이 올랐다. 션윈공연이 열리는 군포문화예술회관에는 션윈을 먼저 본 주변 사람의 추천으로 공연장을 찾은 관객이 많았다. 농협에서 근무하는 김재섭 씨도 지인을 통해 알게 됐다고 말했다.

“다양한 중국 소수민족 춤을 골고루 볼 수 있어서 좋았어요. 언론에서 보여줬던 중국문화와는 다른, 진짜를 볼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또 스토리가 있다 보니까 재미있게 볼 수 있었습니다.”

올해 처음 션윈을 보게 됐다는 그는 중국문화를 소재로 한 일반 공연과는 다른 션윈만의 특별함을 느꼈다고 했다.

“(전에) 중국에 갔을 때 그냥 상업적인 공연을 봤어요. (션윈은) 중국에서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는 상업적인 공연과 많이 다르고 순수한 민족문화를 볼 수 있어서 좋습니다.”

션윈 공연에서는 동서양의 악기가 함께 어우러지면서 독특한 음색을 자랑하는 션윈오케스트라의 생생한 연주도 들을 수 있다. 그는 “음악도 잔잔하면서도 스토리에 맞게 연주가 잘된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션윈을 본 관객들이 인상적인 부분으로 꼽는 것 중 하나는 무용수들과 상호작용하는 최첨단 디지털 무대배경이다. 김 계장 역시 “스토리에 맞추어 (화면이) 바뀌니 민족 무용 같은 걸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됐다”라고 말했다.

공연문의 1544-8808
www.sheny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