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경 고려대 구로병원장 “‘판타스틱’이란 말이 정말 잘 어울린 무대”

2013년 4월 16일


사진=정인권 기자


 


5000년 문명을 되살리는 미국 ‘션윈(神韻)예술단’이 4월 15일 홍지동에 소재한 상명대학교 상명아트센터에서 서울 공연을 시작했다.


 


이날 저녁 션윈 공연을 관람한 김우경(사진) 고려대학교 구로병원장은 션윈 공연의 아름다움을 “리드미컬하고 활기찬 무용”에서 찾았다. 전통 미학을 가시화한 션윈 공연의 무용은 여성의 온유함과 남성의 굳센 면모가 각각 특징적으로 드러난다. 그러나 모두 그 속에 운율을 담고 있다. “남성무용수들도 여성무용수들도 참 리드미컬하네요. 아주 단련됐다는 느낌, 굉장히 공을 많이 들였다는 게 느껴졌습니다.”


 


션윈 공연은 세계적으로 가장 풍부한 표현력을 갖춘 무용으로 알려진 중국고전무용을 주요 예술형식으로 채용하는 동시에 각 민족의 전통이 드러나는 민족·민속무용까지 아우르며 중국문명 전체를 조명한다. 많은 무용이 모두 재미있고 리듬감이 느껴졌다는 김 병원장은 서유기의 내용을 다룬 ‘지혜로 사오정을 제압하다’, 승려들의 순수하고 유쾌한 모습이 돋보이는 ‘당태종과 13인의 승려들’, 한족 무용으로 봄을 표현한 ‘봄이 벌써 왔네’가 특히 더 재미있었다며, 션윈 공연에서 풍요로운 문화를 접했다고 밝혔다.


 


션윈의 특허인 무대와 연동하는 디지털 영상 기법에도 감탄했다. 음악, 무대, 영상, 무용이 정확히 연동해 유기적으로 펼쳐지는 ‘조화’의 경지는 션윈 공연이 관객을 이끄는 힘 중 하나다. “또 하나 재미있던 것이 컴퓨터그래픽을 활용한 동적 무대영상입니다. 생동감 있고 리얼하고 아주 재미있게 구성됐어요. (‘지혜로 손오공을 제압하다’에서) 물이 흐르고 거기서 사람이 날아 나오는 그런 움직임들이 재미있었습니다.”


 


중국 악기 특유의 멜로디를 서양의 대편성 오케스트라에 더한 션윈 오케스트라의 라이브 음악도 언급했다. “음악도 좋았다. 소리가 굉장히 풍부해서 오디오에서 나오는 소리인줄 알았는데 라이브 연주였다”는 “인원수에 비해 음량도 풍부하고 표현력도 좋은 오케스트라였다”고 설명했다.


 


성악가 성량에 대해 “굉장했다”고 표현한 그는 자연과 천상의 세계를 포함한 풍부한 문화 유산을 펼친 션윈 공연에 대해 “판타스틱(환상적이다)이라는 말이 정말 잘 어울렸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