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철 야성 회장 “션윈, 내 눈으로 천상 본 기분”

2015년 5월 8일

v:* {behavior:url(#default#VML);}
o:* {behavior:url(#default#VML);}
w:* {behavior:url(#default#VML);}
.shape {behavior:url(#default#VML);}
<![endif]
–>

김명철 야성 회장(사진=김진태 기자) 김명철 야성 회장(사진=김진태 기자)
[대구=후이위 기자] 션윈예술단 공연은 음악과 무용, 연극, 성악, 디자인, 그래픽 등 예술의 모든 요소가 통합된 종합예술로 특히 예술가들 사이에서 극찬을 받고 있다. 그들을 사로잡은 공연의 아름다움은 우아한 무용뿐만 아니라 무용극 속 주인공의 캐릭터와 동서양의 악기가 함께하는 션윈오케스트라 그리고 션윈의 축적된 기술로 만든 최첨단 그래픽의 절묘한 조화가 이뤄내는 경이로움에 있다.

공연을 즐겨 보는 기업가들에게도 션윈은 특별한 공연이다. 지난 3일 대구 수성아트피아를 찾은 김명철 야성 회장도 예외는 아니었다. 그는 “천상에서 내려온 천남천녀(天男天女)들을 내 눈으로 본 기분”이라며 션윈을 보고 나니 “정직하고 배려하고 용서하고 겸손해야 한다는 덕목들을 지표로 삼아 기업을 해야 잘 될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렇게 션윈은 기업가인 김 회장에게도 특별한 영감을 전했다.

평소에도 신의 가호 속에서 살고 있다고 생각해온 김 회장에게 션윈이 전한 메시지는 그의 가슴에 울림을 주기도 했다. 그는 “인간은 신의 가호 없이는 살지 못한다”라면서 “인간으로서 자기 마음대로 할 수 없는 게 삶”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공연의 아름다움을 보며 “인간이 욕심 없이 살아야 아름답고, 열심히 일하는 보람도 찾아온다는 것을 느꼈다”라고 덧붙였다.

김 회장은 특히 “무대 배경을 정말 잘 만들었다”라면서 공연의 마지막 프로그램 ‘법정인간(法正人間)’에서 부처님 뒤로 크고 작은 수많은 원들이 회전하는 것을 꼽았다. 션윈에 시각적 화려함을 주는 무대 배경화면은 최첨단 컴퓨터 그래픽 기술로 만든, 그 자체로 하나의 무대예술이다. 지상 몽골의 대초원과 울창한 삼림부터 천상 부처님 세계와 낙원까지, 마치 현장에 있는 듯 생생히 그려내 공연에 현실감을 부여하고 관객의 몰입을 돕는다.

공연문의 1544-8808
ko.sheny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