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준 영남이공대 교수 “SNS로 션윈 알리고 싶어”

김동준 영남이공대 교수 “SNS로 션윈 알리고 싶어”

김동준 영남이공대학교 관광외식학부 호텔관광전공 교수(사진=정인권 기자)

2017년 2월 7일
김동준 영남이공대학교 관광외식학부 호텔관광전공 교수(사진=정인권 기자)

지난 5일 2017션윈 내한공연이 열린 고양아람누리 아람극장은 관객의 환호와 박수 갈채로 뜨거웠다. 김동준 영남이공대학교 관광외식학부 호텔관광전공 교수도 이날 션윈 공연을 관람했다. 김 교수는 워커힐 호텔에서 지배인과 무대감독을, ㈜스메쉬 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를 역임하고 한국관광컨벤션연구원 대표로 활동한 바 있으며 국내의 다수 이벤트를 연출한 경력이 있다.

“정말 좋은 공연이라고 소개받고 왔는데 실제로 보니까 정교하고 힘이 있습니다. 내용도 전통을 복원해 색다른 감동을 받았어요. 최첨단 영상도 무척 좋았습니다.”

무대 연출과 이벤트 연출 경험이 많은 김 교수는 션윈 공연의 구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다른 공연과 달리 영상이 뛰어나고 스토리 있는 구성이 뮤지컬과 비슷하게 연극적인 힘이 느껴졌어요. 오페라 같은 요소가 담겨있는 것도 좋았고 해설 부분도 좋았습니다. 재치있고 코믹한 것도 있고 연주와 노래가 중간에 나온 것도 좋았던 것 같아요.”

매년 전 세계 140여 도시를 누비는 션윈예술단이지만 중국에서는 아직 공연하지 못하고 있다. 김 교수는 이 부분에 대해 ‘표현의 자유가 중요하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공연에서) 파룬궁에 대한 이야기를 예술적으로 표현하는 것은 문제 없지 않나요? 중국은 공산당 체제인데 신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니까 그러는 것 같아요. 정치 분야는 잘 모르지만 탄압하면 안 되는 거지요. 예술적인 것뿐 아니라 종교적으로도 자유가 있었으면 좋겠어요. 최근에 우리나라에도 블랙리스트 사건이 있었지만 ‘표현의 자유’가 있어야 하는 것 아닌가요?”

김 교수는 젊은 사람들이 공연을 더 많이 보고 느꼈으면 한다는 바람을 밝히며 “많이 알렸으면 좋겠어요. 저부터도 페이스북 등에 올려서 홍보해볼까 합니다”라고 덧붙였다.

고양 공연을 마친 션윈은 오는 8일 춘천 백령아트센터로 옮겨 춘천시민들에게 감동과 희망을 선사한 뒤 10~12일 부산 부산문화회관에서 한국투어 막을 내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