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동대구지점 송종국 지점장 “인류는 천상의 왕이었다”

2013년 4월 6일


사진=정인권 기자


 


션윈예술단이 5일 대구 수성아트피아에서 첫 회 공연을 펼쳤다. 올해로 6년 연속 션윈 예술단을 맞은 대구 관객들은 웅장한 오케스트라 음악과 중국의 심오한 신전문화에 몰입하며 끊임없이 박수갈채를 보냈다.


 


션윈은 신과 인간이 공존한다는 중국의 반신(半神)문화를 모티브로 하는 천상의 존재에 대한 묘사가 이어진다. 무대에는 불, 도, 신, 선인 등이 등장하고 사오정을 지혜로 제압하는 손오공과 저팔계, 황제와 소림승, 우아한 고대 여인 등 신화와 전설, 영웅과 고전미가 어우러진다.


 


이날 회사 직원들과 함께 션윈공연을 관람한 송종국 씨(기업은행 동대구지점장)는 션윈의 천상과 연결된 인류문화의 높은 경지를 격찬했다.


 


송 씨는 전통문화가 재현된 션윈공연의 예술적 가치, 의의에 대해서 말했다. “중국이 세계의 중심이라고 할 수 있는데, 5천년 중국문화를 이어온 뿌리 깊은 문화가 매우 인상 깊다”는 그는 “중국에서 펼쳐진 5천년 역사문화를 한 번에 볼 수 있었다. 실제로 중국문화를 잘 모르는 사람도 전반적으로 중국 문화를 이해하기 쉽게 무용극으로 접근하기 좋도록 만들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송 씨는 션윈 공연이 다른 공간의 신의 존재라든가 아름다움을 재현했다고 말했다. “인류의 탄생이라든지 처음의 시초를 천상에서 가져왔다. 세계 모든 인류가 천상에서 왕이었다. 이런 존재로부터 시작하는 것 같다. 신의 기원이라든지 그런 의미인 것 같다.”


그는 션윈공연의 예술적 가치, 의의에 대해서도 “전통과 현대가 조합이 잘 된 아주 훌륭한 프로그램인 것 같다. 실제로 첨단의 컴퓨터그래픽까지 동원해서 중국전통문화의 우수성을 알릴 수 있는 그런 프로그램인 것 같다. 한국도 이런 프로그램을 개발할 수 있으면 우리 한류가 또 다시 세계로 뻗어나가는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손 지점장은 끝으로 중국 미래의 대국으로 중국이 떠오를 것이라면서 “오늘의 션윈 프로그램 내에 우리가 알지 못하는 뿌리 깊은 문화, 중국의 5천년 역사가 재현됐다 이런 프로그램이 세계각지로 공연된다는데 진정한 중국문화를 세계에 알리는데 큰 도움이 될 것 같다”며 흥분된 어조로 찬사를 보냈다.


 


션윈예술단은 중국 5천년 전통문화의 소생을 기치로 전 세계 정상급 예술가들이 미국 뉴욕에서 결성한 공연예술단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