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의료원 김영진 원장 “션윈음악, 환자 치유에 상당히 좋아”

2016년 5월 1일

v:* {behavior:url(#default#VML);}
o:* {behavior:url(#default#VML);}
w:* {behavior:url(#default#VML);}
.shape {behavior:url(#default#VML);}

<![endif]
–>

군산의료원 김영진 원장은 지난 4월 30일 전주 한국소리문화의 전당에서 션윈 내한공연 관람 후 션윈의 음악에 대해 “환자치유적인 면에서도 상당히 좋다”고 말했다. (정인권 기자) 군산의료원 김영진 원장은 지난 4월 30일 전주 한국소리문화의 전당에서 션윈 내한공연 관람 후 션윈의 음악에 대해 “환자치유적인 면에서도 상당히 좋다”고 말했다. (정인권 기자)
“첫 막이 오를 때 많이 설레였습니다. 좋은 공연이라 많이 기대됐고 션윈 예술단을 몰랐지만, 중국 고전문화를 볼 수 있다는 설렘이 있어서 익산에서 30~40분 차를 몰고 왔는데, 상당히 좋았습니다.”

김영진 원장을 만난 건 지난 4월 30일, 션윈 내한공연이 열린 전주 한국소리문화의 전당에서였다. 1부가 끝난 뒤 김 원장은 “션윈 오케스트라 협연이 좋았고, 의상도 세련됐으며, 고전적인 작품을 그 동안 못 봤는데, 이번 공연이 상당히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사실 중국음악은 많이 접해볼 수 있죠. 그런데, 고전악기가 오케스트라와 함께 재현하는 것을 녹음된 것이 아니라 실제 현장에서 만들어지는 음악으로 듣고 있으니 상당히 귀가 호강하는 것 같습니다.”

김 원장이 주목한 션윈 오케스트라는 동서양의 음악체계를 조화롭게 융합해 독특하고 참신한 사운드를 만들어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웅장한 오케스트라 사운드에 얼후, 비파, 피리 같은 중국전통악기가 합주 또는 독주로 더하면서 5천년 중화문명의 독특한 예술성이 더해졌다. 김 원장은 션윈의 음악에 대해 “환자치유적인 면에서도 상당히 좋다”고 말했다.

“현재 지금 중국도 마찬가지이지만, 문명이 발달하면서 마음이 이기적이고 자기중심적인 사고가 많습니다. 과거 고전으로 돌아가면 중국이나 한국이나 공동체사회를 지키려는 모습들이 대부분이죠. 션윈의 음악이나 무용에는 사람들에게 그런 부분에 있어 마음을 힐링시키는 내용이 많이 들어있습니다.”

특히 김 원장이 인상 깊었던 프로그램은 현대 중국에 대한 이야기였다. 그는 “파룬궁에 대한 박해를 표현한 프로그램이 상당히 인상 깊었다. 인권침해에 대해서 중국이 대국으로 가기 위해서는 개변되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자신들의 의지와 뜻을 굽히지 않고 신념을 가진 장면들, 결국 진실, 진리가 이긴다는 것을 느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션윈에 대해 한마디로 “마음을 치유하는 좋은 예술”이라며 “내년에도 좋은 무대가 올라오면 다시 와서 관람하겠다”고 밝혔다.

————————

 

션윈 한국프레스센터 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