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직업전문학교 우종한 교사 “션윈, 창조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볼 기회”

2013년 4월 15일



사진=전경림 기자


 


 


션윈예술단은 매년 110개 도시에서 순회공연을 펼친다. 2013 션윈 한국 공연에서는 대구와 창원, 광주를 거쳐 인천, 서울로 이어지는 대장정이 진행중이다. 그중 4번째 도시인 인천에서 션윈의 아름다움이 펼쳐졌다.



 


국제직업전문학교 우종한 교사도 션윈이 인천에 온다는 소식을 듣고 한걸음에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을 찾았다. 중국 고전무용과 관련된 공연은 이번이 처음이다.



 


“처음 이런 공연을 접했는데 전통이 오래된 공연인 거 같아요. 중국의 많은 소수민족들의 문화를 표현한 게 인상 깊었습니다.”



 


중국의 5000년 역사를 장중하게 재현해 낸 보기 드문 공연에 감탄을 한 우 교사는 특히 ‘하세(下世)’ 프로그램이 인상에 남는다고 했다. ‘하세’는 천상세계의 신들이 인간세계로 내려와 인간세상 1000년의 휘황을 개창한다는 내용이다.



 


“첫 프로그램인 ‘하세’에서 우주가 나오고, 빅뱅의 순간 같은 장면이 나오는데 첨 인상이 깊었습니다. 우리가 상상할 수 없는 창조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됐어요.”



 


그는 공연을 관람하며 그 안에 담긴 정신문화에 대해 많은 것을 보고 배울 수 있었다. 그래서 이 공연을 아직 안 본 사람이라면 꼭 한번 이 공연을 봐야 한다고.



 


“많은 사람들이 이 공연을 보면 아주 좋을 거 같아요. 공연에서 정신세계를 많이 표현한 거 같은데, 겉으로 보는 세계보다 내면 세계를 더 들여다 봐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