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재유 前 광주시장 “중국의 큰 흐름은 진·선·인 정신”

2013년 4월 12일


사진=정인권 기자


 


션윈예술단(神韻藝術團)의 3개 공연단은 2013년 시즌 북미와 오세아니아, 아시아를 동시에 순회하며 5000년 문명의 부활을 알리며 관객들에게 희망을 전하고 있다. 고재유 전 광주 시장은 션윈 공연 소식을 접하고 11일 광주문화예술회관을 찾았다.


 


“중국의 큰 흐름은 진·선·인(眞·善·忍) 정신 이라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션윈(神韻) 공연을 본 고 전 시장은 션윈의 특별한 가치에 대해서 언급했다.


 


“중국의 큰 흐름은 진·선·인 정신이라는 것을 알게 됐어요. 우리는 진·선·미를 표현하는데 중국에는 진·선·인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중국의 진·선·인 가치는 아주 중요합니다. 세계평화를 위해서 중국은 인내심을 가지고 노력해야 합니다. 진·선·인 정신으로 세계평화에 기여해주세요”라는 소감을 밝혔다.


 


고 전 시장은 션윈공연에서 권선징악과 정의와 같은 주제와 관련해 특별한 감수를 받았다고 전했다.


 


“중국역사의 흐름을 굽이굽이 하나의 철학으로, 또 그 시대의 배경과 주제를 잘 표현됐습니다. 그 주제는 권선징악과 정의, 인내를 보았어요. 시대에 따라서 차이가 있지만 중국의 심오한 철학들이 잘 나타나 있습니다”


 


그는 넓은 의미에서 한국문화는 중국문화이면서 또 중국문화와 한국문화의 뿌리가 깊게 연계돼 있다고 말했다. 션윈은 문학적인 감상과 함께 규모면에서 대단히 크고 대담성이 느껴진다며 공연 감상 후의 기쁨을 표현했다.


 


인상깊은 프로그램과 관련, “물에서 팍 뛰어나오는 손오공이 어떻게 저렇게 잘 편집하고 촬영했는가? 아주 깊이 있게 보면서 좋았어요. 전반적으로 생동감이 넘치고 활력이 있어요. 규모가 웅대하고 배경 무대가 조화를 이뤄서 정말 보기에 좋았습니다. 특히 당태종 이세민은 저희들은 역사에서 고구려에서 싸우는 명장이라고만 생각했는데 션윈을 통해서 덕스럽고 백성의 존경을 받는 그런 분이었구나 하는 것을 새롭게 알게 됐습니다”라고 언급했다.


 


그는 끝으로 “광주에서 이런 공연이 자주 열리지 않기 때문에 우리 시민들에게도 션윈공연을 꼭 감상하라고 권하고 싶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