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영재 농협 지부장 “기대 못한 고전무용의 현대 부활”

2015년 4월 27일

강영재 NH농협금융 군포지부장(사진=전경림 기자) 강영재 NH농협금융 군포지부장(사진=전경림 기자)

[군포=후이위 기자] 25일 저녁 군포문화예술회관에서 펼쳐진 2015년 션윈 내한공연은 링컨센터에서의 감동을 그대로 느끼기에 충분했다. 고난도 연속 동작을 수월하게 해내는 무용수들에게 연이은 갈채가 쏟아졌고, 최첨단그래픽 기술을 이용한 디지털 영상화면의 완벽한 조화는 관객들을 한 층 더 깊게 몰입시키는 듯했다.

강영재 NH농협금융 군포지부장은 “정말 멋있다. 고전이라고 해서 별로 기대 안하고 왔는데, 아주 박진감이 넘치고 영상과 무용이 잘 맞아서 새로운 느낌이 왔다. 무용만이 아니고 영상과 합치니까 고전무용이 현대적으로 다시 부활했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강 지부장이 가장 감동한 작품은 ‘법정인간(法正人間)’으로 중국무용 무용극이었다. 그는 “마지막 부분에 부처님이 나와서 사람들을 모두 포용한다는 감수가 있었다. 멋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다양한 문화가 있으면서도 모든 민족을 아우르는 화합, 중화사상도 있다. 여러 민족이 많은데 다양한 문화를 흡수해서 하나로 통합시키는 힘이 바로 중국의 정신인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신전문화가 꽃피운 5천년 세월, 그 동안 간직해온 인류의 보물이 한국의 무대에서 다시 피어나고 있다. 군포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리는 션윈예술단 내한공연은 4월 26일 2시 공연을 마지막으로 창원과 대구에서 5월 3일까지 계속된다.

공연문의 1544-8808
www.sheny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