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의회 김정숙 의장 “서프라이즈한 공연”

2013년 4월 16일


서울시 강동구의회 김정숙 의장은 “(션윈은) 서프라이즈한 공연이다”라고 말했다. (사진=전경림 기자)


 


15일 션윈예술단 공연 관람을 위해 상명아트센터를 찾은 강동구의회 김정숙 의장은 1부 공연 후 만난 자리에서 “상당히 서프라이즈한 공연이었다”라고 말했다.


 


서울시내 유일한 여성 구의회 의장인 김 의장이 ‘서프라이즈’라고 말한 이유는 생동감있게 그려진 배경화면과 무대의 절묘한 조화 때문이었다.


 


“무대 배경이 시공을 초월하는 듯한 느낌이 있었어요. 그런 효과를 어떻게 그렇게 사실적으로… 현실에 나오는 사람과 배경에서 나오는 사람과 똑같이… 오! 상당히 놀랐어요.”


 


션윈예술단이 펼쳐낸 21개 프로그램이 모두 다 기억에 남는다는 김 의장은 특히 중국의 소수민족들을 표현한 무용에서 “소수민족들을 각각 배려한 듯한 느낌이었다”며 “소수민족들을 나름대로 다 표현했다”고 밝혔다.


 


올해 션윈예술단이 선보인 민족 무용은 총 네 작품. 첩첩이 우뚝 솟은 산 아래 졸졸 흐르는 시냇물을 배경으로 오색 의상을 입은 이족 소녀들의 춤 ‘이운신무(?韻神舞)’ 끝없이 넓게 펼쳐진 푸른 하늘과 초원을 배경으로 머리에 찻잔을 이고 춤을 추는 몽골 처녀들의 ‘정완무(頂豌舞)’ 눈덮인 티베트 고원을 배경으로 순백의 하타를 든 티베트 청년들의 ‘신을 위한 춤’ 연꽃이 피어난 연못을 배경으로 한 맑고 아름다운 ‘바이족 소녀들의 춤’ 등이다.


 


김정숙 의장은 성악곡을 제외한 18개 프로그램을 조화롭게 이끈 션윈오케스트라에 대해 “상당히 다이내믹하고 많은 느낌을 불러일으킨다”며 “스피커에서 나오는 음악이 아니고 직접 연주하는 음악이라 좋았다”고 말했다.


 


“이제까지 본 공연중에 (션윈이) 가장 수준이 높다”고 말한 김 의장은 “프로그램의 다양화, 장르, 음악적인 사실감, 배경화면에서 오는 현실감에서 수준이 높다”며 “이 공연을 왜 세종문화회관같은 곳에서 열지 못하는지 의문스럽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