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전통문화를 무용으로 표현한 션윈, 짜릿한 감동”

2015년 4월 25일

‘사랑이 뭐길래’를 부른 트로트 가수 최영철 씨.(전경림 기자) ‘사랑이 뭐길래’를 부른 트로트 가수 최영철 씨.(전경림 기자)

지난 4월 24일 저녁, 중국 고전예술 분야의 내로라하는 예술인들이 모여 군포문화예술회관 무대에 올랐다. 중국 전통문화의 부활을 미션으로 뉴욕에서 결성된 션윈예술단의 방한 일정이 시작된 것. 신이 전해줬다는 5000년 중화문명이 무대 위에서 펼쳐지는 아름다운 경험에 군포문화예술회관을 찾은 많은 관객들도 매료됐다.

‘사랑이 뭐길래’를 부른 트로트 가수 최영철 씨도 그 중 한명이었다. “평생 이런 공연은 처음”이라는 최씨는 “무용수들의 동작 하나하나가 완벽하게 조화를 이루는 공연은 평생 처음이었다”며 ‘션윈은 대공연’이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고대의 장면을 재현해 놓은 둣 생생하게 움직이는 배경 스크린은 션윈 공연에서 빼놓을 수 없는 백미다. 가수로서 무대에 오르는 최씨에게 션윈의 생동감 있는 배경은 놀라운 경험이었다고.

“삼국지를 많이 봐서인지 적벽대전 프로그램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뿐만 아니라 여러 프로그램들이 모두 의미 있었고, 표현력도 매우 뛰어났어요. 그리고 배경과 무용수들의 움직임이 완벽하게 조화를 이뤄 순간순간이 놀랍고 멋진 경험이었습니다.”

그는 션윈 공연이 단순히 화려한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데 그치지 않고, 여러 가지 의미를 담고 있는 공연이라고 소감을 덧붙였다. 특히 내세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해 보게 만드는 공연이었다며, 짜릿한 감동을 전했다.

“감명 깊었습니다. 특히 내세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해 볼 수 있었던 공연이었죠. 뿐만 아니라 동양 전통문화인 인의예지신에 대한 내포도 공연 속에서 엿볼 수 있었던 거 같아요. 현대에는 표현하기 어려운 부분을 무용으로 표현했을 때 정말 가슴이 짜릿했습니다.”

마지막으로 그는 “무용수들의 순간순간의 표현과 무대 매너, 몸놀림 하나 하나가 세련되고 감동이었는데, 가수로서 그런 부분들을 보고 많은 영감을 받았다”면서 “앞으로 표현력을 더 갈고 닦아 사람들에게 더 깊은 감동을 주는 가수로 남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1544-8808
www.sheny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