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美,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유료화 검토”

조영이 인턴기자
2022년 08월 20일 오후 1:31 업데이트: 2022년 08월 20일 오후 1:31

미국 정부가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의 무상 공급을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오는 30일 미국 보건복지부(HHS)가 제약사와 CVS헬스 등 대형 약국 체인을 한자리에 모아 (코로나 백신) 유료화 전환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감소 추세이고 관련 재정도 고갈됨에 따라 미국 정부는 백신 등의 통제권을 제약사·보험사 등에 이전하고 비용을 개인이 부담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WSJ에 따르면 미 보건복지부의 공중보건 및 사회복지 비상사태 기금은 이미 지난 2월 중순 동이 났다.

돈 오코넬 미국 보건복지부 차관은 WSJ에 “우리는 언젠가 이를 추진해야 한다. 이제 그 시기에 가까워지고 있다”면서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를 개인 부담으로 전환하는 데 수개월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WSJ는 코로나 백신 유료화 방안이 시행되면 민간 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약 3000만 명은 백신과 치료제에 대한 접근성이 현저히 떨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고령층 의료보험인 메디케어와 저소득층 대상인 메디케이드는 긴급사용승인(EUA)을 받은 항바이러스제 접종 비용은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유료화 방침은 새로운 문제를 야기한다고 WSJ는 덧붙였다.

WSJ는 또한 코로나 백신 유료화 정책이 모더나와 화이자 같은 제약회사와 보험사의 배만 불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미 비영리단체 카이저 가족재단 래리 레빗 부회장은 “백신을 유료화하면 보험사들은 제약사들과 협상을 벌이게 될 것이다. 결국 보험사들은 연방 정부보다 비싼 가격에 백신 계약을 체결할 것이고 보험료가 인상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이미 무상 지원이 중단된 코로나19 치료제도 있다. 지난 3일 연방 정부가 재정 문제로 단일클론항체 치료제 추가 구매를 포기하자 제약사 일라이 릴리는 각 주 정부, 의료기관에 ‘벱텔로비맙'(bebtelovimab)의 상업적 판매를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