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보고서에 ‘코로나 중국기원설’ 포함됐지만 간과”

2021년 5월 26일
업데이트: 2021년 5월 26일

첫 번째 환자가 접촉한 음식과 야생동물 시장 방문 등 담겨

세계보건기구(WHO)의 중국 현지조사 보고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국 기원설’을 파악할 수 있는 자료가 담겼지만 제대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당시 자료는 WHO 패널이 지난 3월 발간한 보고서 가운데 200쪽에 달하는 부록에 포함돼 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CNN 방송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부록에는 중국이 바이러스의 발생 시기를 포함한 코로나19에 대한 정보가 있었다는 점을 시사하는 자료가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인체에서 추출한 코로나19 표본을 저장·파괴하는 과정도 상세히 담겼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첫 번째로 보고된 감염자가 2019년 12월 접한 28종의 음식 목록과, 야생동물을 파는 재래시장에도 들렀던 내용이 담겼다는 것이다.

이 자료를 근거로 중국 기원설을 주장하는 측에서 투명성 요구와, 중국에서 추가 조사를 벌여야 한다는 WHO 팀의 요구도 더욱 커질 수 있다고 CNN은 전했다.

아직 코로나19 첫 환자가 보고된 우한을 포함한 중국 방문 조사 일정이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방문하게 된다면 구체적인 조사를 수행할 팀이 기존보다 작은 규모로 구성될 것이라는 게 소식통의 전언이다.

/연합뉴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