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 회의서 ‘신장 위구르’ 나오자 중국이 보인 반응

차이나뉴스팀
2020년 9월 25일
업데이트: 2020년 9월 25일

유엔인권이사회 제 45차 회의가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3월에 열린 회의에서 중국 측 대표가 인권단체 대표의 발언을 방해하는 모습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신장 위구르 수용소 실상을 폭로하는 내용이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사회자는 중국 대표를 상대하지 않고 인권단체가 계속 발언하도록 했습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