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뜨겁게 달군 14살 농구신동, 자세히 보니 한쪽 팔이 없다

이현주 인턴기자
2020년 6월 11일
업데이트: 2020년 6월 11일

지난달 29일 중국 광둥성의 한 농구 코트.

여러 사람이 지켜보는 가운데 소년 한 명이 코트에 서 있다.

소년은 자신보다 덩치 큰 어른을 앞에 두고 바람같이 움직이며 끊임없이 다리 사이와 등 뒤로 드리블을 했다.

재빠르게 몸을 돌리며 수비를 피한 뒤 슛.

SNS 캡쳐

소년의 손을 떠난 공은 그대로 림을 통과했다.

사람들은 거침없는 소년의 모습에 혀를 내두르며 감탄했다.

그런데 다시 보니 이 소년, 오른쪽 팔이 없다.

양손으로도 하기 힘든 현란한 드리블과 슛을 왼팔로만 해낸 것이다.

SNS 캡쳐

이 장면은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후 그가 평상시에 농구 연습을 하는 모습들도 SNS에 공개되면서 관심은 더욱 커졌다.

한 영상에는 무려 100만 명의 누리꾼이 ‘좋아요’를 눌렀다.

시나닷컴 제공

중국 시나닷컴 등에 따르면, 올해 14살인 이 소년의 이름은 장지아청이다.

5살 때 사고로 오른쪽 팔을 잃었지만 한 번도 좌절한 적은 없다고 한다.

2년 전 농구와 인연을 맺으면서 프로 농구선수가 되고 싶은 꿈이 생겼고, 그 꿈을 향한 노력이 시작됐다.

시나닷컴 제공

소년이 꿈을 이룰지는 아직 알 수 없다.

그러나 분명한 건 농구로 인해 자신감을 얻었고, 앞으로도 농구는 그가 살아가는 데 큰 힘이 될 거란 점이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