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 미국 회계 감리 안받는 中기업 퇴출 추진

연합뉴스
2020년 11월 18일
업데이트: 2020년 11월 18일

민간 회계법인이 회계보고서 검증하는 방식으로 간접 감독

미국 기준에 맞춰 회계감사에 대한 검증을 받지 않는 중국 기업을 미국 시장에서 퇴출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7일(현지시간) 미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이 같은 방침을 정하고, 다음 달 구체적인 방안을 공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현재 미국은 상장기업회계감독위원회(PCAOB)가 기업이 공시하는 회계감사 보고서를 감리한다.

그러나 미국 시장에서 거래되는 중국의 기업에 대해선 2013년 미중 양국이 체결한 양해각서에 따라 중국의 감독기관인 증권감독관리위원회(CSRC)로부터 감리자료를 건네받도록 하고 있다.

문제는 중국 감독기관이 감리자료를 제공하면 중국 기업의 전략적 정보가 누출될 수 있다는 이유로 미국 감독기관의 자료 요청을 거부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중국은 올해 자국 기업이 당국 승인 없이 외국 감독기관의 지시를 따르는 것을 금지하는 법률을 시행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SEC는 중국 기업들에 대해 회계감사 보고서를 민간 회계법인에 검증받는 형식으로 미국의 감독 영역에 둘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PCAOB가 직접 감리하지 않더라도, 미국 회계기준을 준수하는 민간 회계법인이 중국 기업의 회계감사 보고서를 감리하는 식으로 간접적인 감독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SEC는 중국 기업이 이 같은 규정을 따르지 않을 경우 뉴욕증권거래소(NYSE)와 나스닥 등 미국의 자본시장에서 퇴출할 방침이다.

다만 SEC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새 규정을 집행하기까지에는 수개월 이상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WSJ은 새로 출범할 조 바이든 행정부가 SEC의 계획을 변경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미국 시장에 상장된 중국 기업에 대한 규제 강화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방침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 SEC에 중국 기업의 회계규정 위반으로 피해를 보는 미국 투자자들을 보호할 조치를 마련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연합]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