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구광모 회장, ‘국제백신연구소’에 몰래 10억원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김연진
2020년 7월 27일
업데이트: 2020년 7월 27일

꾸준히 선행과 기부를 이어온 LG그룹이 이번에는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거액의 기부금을 전달했다.

구광모 LG회장이 직접 10억원의 사재를 출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뉴스1의 단독 기사에 따르면, 구광모 LG 대표이사 회장은 최근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국제백신연구소에 개인 기부금 10억원을 기탁했다.

구광모 LG회장 /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구 회장은 이번 기부를 통해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속도를 내면서 함께 이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는 뜻을 밝혔다.

매체와 인터뷰한 국제백신연구소 제롬 김 사무총장은 “구 회장의 따뜻하고 시의적절한 후원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연구소 측은 협력기관과 힘을 모아, 백신이 하루빨리 개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구 회장의 소중한 기부가 전 세계 사람들을 위해 최대한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 회장의 기부금은 국제백신연구소 한국후원회를 통해 전달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구체적으로 인체 면역체계의 코로나19 예방 원리를 이해하기 위한 연구, 코로나19 백신 등에 대한 인체 면역 반응을 개선하기 위한 연구 등에 쓰일 계획이다.

국제백신연구소 한국후원회 박상철 회장은 “우리 국민과 전 세계인이 코로나19로 고통을 겪는 가운데, 구 회장의 기부는 백신을 개발 보급하고자 하는 연구소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아낌없는 성원과 배려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