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포크타임즈 코리아

미국 본사



이는 언어의 예술일 뿐만 아니라, 자신의 편견을 현실과 분리시키고, 자신의 관념이 사실을 보는 것을 방해할 수 있다는 것을 인식하는 예술입니다.

야스퍼 파커트 | 영문판 편집장

최상의 뉴스

친애하는 에포크 VIP 여러분

에포크 타임즈의 편집장으로서 저희 독자의 한 사람이 되신 것을 축하하고 감사드립니다. 진실과 전통은 우리의 모토입니다. 저는 이 모토가 우리가 하는 일에 얼마나 큰 영향을 주는지 보여드릴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어 무척 기대됩니다.

우선 저는 전문 저널리스트입니다. 대중에게 진실을 전달하고 싶어서 저널리스트란 직업을 택했습니다. 저는 상황에 대한 사실을 보여주는 것, 그리고 오로지 사실만이 예술이라고 믿습니다. 이는 언어의 예술일 뿐만 아니라, 자신의 편견을 현실과 분리시키고, 자신의 관념이 사실을 보는 것을 방해할 수 있다는 것을 인식하는 예술입니다.

편집국의 모든 구성원이 다음의 동일한 기준을 갖고 있습니다. 어떠한 주장을 하기 위해 사실을 토대로 다른 모든 사람들에게 그것을 증명할 수 있어야 합니다. 거저 신뢰를 얻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신뢰는 모든 기자들이 직접 쓰는 모든 기사를 통해 독자들로부터(자신의 편집자들에게도!) 얻어야 하는 가치입니다.

우리는 사무실에서 밤늦게까지 활발한 토론을 벌였던 날들이 많았지만, 그 모든 노력은 오직 한 가지 목표, 여러분에게 최상의 뉴스를 전하기 위해서였습니다. 그것이 바로 제게 저널리즘이라는 단어가 의미하는 것이었고, 저는 특별히 운이 좋아서 전통적 의미의 저널리즘에 온전히 전념할 수 있는 위치에 설 수 있었습니다.

이제 이 신문은 여러분의 손에 있으니, 여러분이 편안한 곳 어디든 앉아서 신문을 처음부터 끝까지 읽을 수 있기를 진심으로 희망합니다.

매주 우리는 보다 더 정확하게 보도하고, 편집에 있어 보다 더 양심적이고, 우리가 사용하는 언어에 보다 더 만족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래서 여러분이 들고 있는 소식이 우리가 제공할 수 있는 가장 훌륭한 최신 뉴스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 다음주에는 보다 나은 뉴스를 전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그리고 물론 여러분의 피드백을 언제나 환영합니다. 언제든지 고객센터에 전화 주시거나, 이메일을 보내주시거나, 편집팀에 편지를 보내주십시오. 이곳에 있는 우리는 각자 정통 언론인이 되기를 갈망하며, 또한 여러분의 도움으로 발전하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우리와 함께 이 여정을 시작하게 되신 것을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우리가 이 신문을 만들 때만큼 여러분도 이 신문을 즐길 수 있기를 바라겠습니다.

진실과 전통을 추구하며

야스퍼 파커트


우리가 보는 에포크타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