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가 ‘특종 보도’에 눈이 멀어 독도헬기 사고 영상을 숨겼다”

김연진 기자
2019년 11월 4일 업데이트: 2019년 11월 4일

KBS가 독도 소방헬기 사고 관련 영상을 숨기고 독도경비대의 영상 공유 요청을 거절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거세다.

결국 KBS는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해명에 나섰다.

지난 2일 KBS는 독도에서 추락한 소방헬기의 이륙 영상을 단독 보도 형식으로 공개한 바 있다.

이후 3일 독도경비대 박모 팀장이라고 밝힌 누리꾼은 한 포털 사이트 뉴스 댓글에 “KBS 영상 관계자들이 소방헬기 진행 방향 영상을 제공하지 않았고, 촬영하지도 않았다고 거짓말했다”고 적었다.

연합뉴스

KBS가 단독 보도 형식으로 공개한 영상은 구조 헬기가 독도에 도착해 이륙하는 순간을 독도 파노라마 영상 장비 점검차 야간작업을 진행하던 KBS 직원이 촬영한 것이었다.

이 영상은 추락 직전 마지막 비행 모습을 담고 있어, 구조와 수색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하지만 KBS 측이 해당 영상을 독도경비대에 전달하지 않고 뉴스로 보도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단독 보도에 눈이 멀어 영상을 숨긴 것이 아니냐”는 비난이 봇물처럼 터져 나왔다.

독도경비대 직원은 “사고 이후 수십명의 독도경비대가 접안지에서 그 고생을 하는데, 헬기 관련 영상을 제공하지 않고, 촬영하지도 않았다고 거짓말을 했다. 헛고생을 했던 시간들이 너무나 가슴이 아프고 치가 떨린다”고 고백했다.

이후 논란에 불거지자 KBS 측은 “논란과 관련해 사실관계를 밝힌다”며 입장문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입장문에서 KBS 측은 “독도경비대가 헬기 진행 방향 등이 담긴 화면을 제공해달라고 요청했으나, 영상을 찍은 직원은 헬기 이착륙장 촬영의 보안상 문제에 대한 우려와 진행 방향과는 무관한 화면이라고 판단해 추가 화면은 없다고 답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KBS는 “단독 보도를 위해 영상을 숨겼다는 비난은 사실과 전혀 다르다”라며 “회사는 관련 사실을 인지하고 해당 화면들을 다시 국토부 사고조사팀에 모두 넘기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직원이 사전 동의 없이 휴대전화 촬영 행위를 한 점, 그리고 사고 초기에 촬영하지 않았다고 답변한 점, 보도 과정에서 철저히 확인하지 않고 방송한 점 등에 대해 사과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