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정상 공동성명…신장·홍콩·대만 언급, 코로나19 재조사 촉구

2021년 6월 14일
업데이트: 2021년 6월 14일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13일(현지시각) 정상회의 폐막 공동성명에서 공산주의 중국의 신장·홍콩 탄압 정책을 정면으로 비판하고, 대만·남중국해의 평화와 안정을 촉구했다.

정상들은 또한 코로나19(중공 바이러스 감염증) 기원에 대해서도 “중국 현지 조사”를 강조하며 지지를 나타냈다.

G7 정상들은 이날 영국 콘월에서 폐막한 정상회의의 공동성명에서 중국에 신장 자치구 주민 인권을 존중하고 홍콩에 대해 고도의 자치를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성명은 “우리는 중국에 신장의 인권과 기본적인 자유를 존중할 것과, 홍콩반환협정과 홍콩기본법이 보장하는 홍콩의 권리와 자유, 고도의 자치를 지키라고 촉구함으로써 우리의 가치를 증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명은 또한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강조하고 “양안 문제의 평화로운 해결”을 촉구하는 한편,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의 상황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며 이 지역의 기존 질서를 뒤엎어 긴장을 고조하려는 시도에 반대한다고 전했다.

G7 정상회의 폐막 성명에서 신장·홍콩·대만 등 공산주의 중국이 ‘내정’이라며 국제사회의 개입은 물론 관심조차 민감하게 반응하며 거부해온 이슈들을 적시하며 중국을 정면 비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에 대해 견제와 포위망 구축 의사를 명확히 밝힌 것으로 평가된다.

G7 정상들은 코로나19 기원 재조사도 촉구했다.

세계보건기구(WHO) 전문가팀이 올해 우한에서 진행한 바이러스 기원 조사 후 발표한 보고서는 베이징이 협력을 거부해 신뢰성이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이 조사는 1단계에 그친다. G7 정상들은 이날 성명에서 WHO가 조속히 2단계 조사를 시행해야 한다며 “중국에서 즉각적이고 투명하며 전문가가 주도하며 과학에 기반을 둔” 연구를 촉구했다.

성명에서는 또한 2005년 발효된 ‘국제보건규칙’ 준수를 재확인했다. 이 규칙은 감염병의 예방과 대처에 관한 기본적인 조약으로 조사와 보고, 대응 및 투명성 등을 포함한다.

G7 정상들은 중국의 경제권 구상인 ‘일대일로(一帶一路)’에 맞서기 위한 새로운 글로벌 인프라 협력체계를 구축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G7이 공동으로 출자해 글로벌 인프라 펀드를 조성하고 개발도상국에 더 공정하고 투명한 지원을 제공한다.

정상들은 이 밖에도 국제시장 질서를 흐리는 중국의 불공정한 정책과 관행에 대응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공동대응을 모색하기로 했다.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번 G7 회의는 중국 문제에서 있어 중요한 한 걸음을 내디딘 것”이라며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없었던, 각국의 높아진 공감대를 반영했다”고 평가했다.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지난 13일 언론 인터뷰에서 “우리는 최근 자유민주국가와 개방적인 사회가 전제정권의 압력에 직면하는 것을 목격했다”며 “이같은 도전은 G7 정상회의 기간에 우리를 연대하게 했다. 이는 압력과 도전에 맞서기 위한 것일 뿐만 아니라 우리의 자유, 인권존중, 법치라는 가치관을 확산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동훈 기자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