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I가 중국 연구원들 노트북서 찾은 것은…지식재산권 탈취 실태

연합뉴스
2020년 9월 7일
업데이트: 2020년 9월 15일

중국 정부와 연계된 중국인 연구자들이 미국 대학에서 지식재산권을 탈취한다는 트럼프 행정부의 주장이 근거가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7일(현지시간) 미연방수사국(FBI)이 최근 체포한 중국 연구자들에 대한 기소장을 확인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미 해군과 공동연구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버지니아대학의 연구실에서 유체역학을 연구했던 후하이저우의 경우 지난달 말 시카고 국제공항에서 중국행 비행기를 타려다가 체포됐다.

후하이저우의 노트북에선 버지니아대에서 기밀로 취급했던 컴퓨터 프로그램 소스코드가 발견됐다.

미국인 지도교수는 FBI에 후하이저우가 소스 코드를 입수한 경위를 파악할 수 없다고 진술했다.

FBI는 후하이저우가 중국 베이항대학에서 인민해방군의 수중 로봇 개발에 참여했던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학(UCLA) 수학과에서 인공지능과 관련한 알고리즘을 연구하던 관레이는 지난 7월 LA 국제공항에서 미국 당국의 불허로 중국행 비행기에 타지 못했다.

관레이는 일주일 후 집 근처의 쓰레기장에 노트북 하드디스크 드라이브를 폐기했다. FBI가 증거로 확보한 하드디스크 드라이브는 극심하게 훼손된 것으로 나타났다.

FBI는 관레이가 중국 국방과기대에서 인민해방군의 슈퍼컴퓨터 개발 프로그램을 주도하는 루시청 중장의 지도를 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관레이는 FBI의 심문을 받기 전 LA의 중국 영사관과 워싱턴DC의 중국 대사관에 이메일을 보내 귀국을 도와달라고 요청한 사실도 확인됐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의 과학기술 분야 정보 탈취 활동이 도를 넘어섰다면서 지난달 휴스턴의 중국 총영사관 폐쇄를 통보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