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I가 선거 사기, 투표권 박탈 증거자료 요청” 선거 분석가

한동훈
2020년 11월 30일
업데이트: 2020년 12월 1일

미 연방수사국(FBI)이 한 선거 전문가가 수집·분석한 유권자 사기 자료를 제공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부정선거 의혹과 관련해 FBI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고 질타할 정도로 잠잠했던 FBI가 서서히 움직이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된다.

선거분석 전문가 맷 브라이너드는 29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팀이 수집·분석한 유권자 사기 조사 자료를 FBI가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는 트위터에 “FBI가 내게 직접 불법 투표를 밝힌 조사자료를 요청했다”며 “화요일(12월1일·현지시각)까지 이름과 주소, 전화번호 등 모든 자료를 전달하겠다”고 썼다.

2016년 트럼프 대선캠프 데이터·전략 국장 출신인 브라이너드는 대선 이후 팀을 조직해 핵심 경합주인 펜실베이니아, 조지아, 미시간, 네바다, 위스콘신, 애리조나 등 6곳을 대상으로 전화 조사, 데이터베이스 간 비교를 통해 유권자 사기 의혹을 추적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지난 2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다양한 부적격 투표 사례를 발견했으며 특히 조지아주에서는 다른 주로 이사하고서도 조지아주로 투표한 유권자가 13만8천여명으로 바이든과 트럼프 간 득표차의 10배 이상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위스콘신주는 2만6673명(표차 2만608표), 애리조나주 1만9997명(1만457표)이었다. 주 선거규정상 이런 유권자들의 투표는 모두 무효처리 대상이다.

브라이너드는 이런 표들만 제외시켜도 트럼프가 쉽게 승부를 뒤집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FBI가 브라이너드에게 자료를 요청했다는 소식에 대해서는 보수성향 선거감시 단체 ‘아미스타드 프로젝트’ 관계자도 동의를 나타냈다. 이 단체는 브라이드너가 수집한 자료를 기반으로 위스콘신주 등에서 이번 11·3 대선 관련 소송을 진행 중이다.

단체 집행이사인 필 클라인 전 캔자스주 법무장관은 “브라이너드가 로스앤젤레스 FBI 사무소의 한 특수요원과 접촉했다는 걸 알게 됐다”며 “그가 이번 요청에 매우 협조적으로 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가 수집한 자료를 통해 부정 투표 수십만 건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에포크타임스는 이에 대한 사실확인을 FBI에 요청했으나, FBI 대변인은 “법무부 기본수칙에 따라 FBI는 어떤 조사의 존재를 확인하지도 부인하지도 않는다”고 답했다.

브라이너드는 경합주 여러 곳에서 유권자들이 우체국이나 상가 등 거주할 수 없는 곳을 주소지로 등록해 투표한 경우가 수천 건 있었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상업시설 주소 뒤에 아파트처럼 보이도록 APT라는 단어를 붙이고 동, 호수를 기재한 경우도 있었다.

주소지 허위 등록은 선거규정 위반으로 처벌 대상이다.

브라이너드의 분석자료는 조지아주와 미시간주에서 부정선거가 심각해 선거결과를 무효화해야 한다며 시드니 파웰 변호사가 제기한 2건의 소송에도 증거자료로 포함됐다.

브라이너드는 자신과 동료들이 내놓은 분석자료는 추측이 아니라 ‘숫자’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한 분석은 마법 같은 수학 공식을 믿거나 어떤 패턴, 투표기 프로그램에서 벌어졌을 어떤 상황을 추정한 게 아니다”라며 “데이터로 보여준다”고 말했다.

한편, 브라이너드는 이날 트위터에서 지난 몇 년간 FBI 같은 기관의 지도자들에 대한 비난이 있었고 그럴 만했던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개인적으로는 하위 구성원 중에서는 헌법과 법질서의 편에 서서 싸우고 있는 애국자들이 많다고 보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