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보니하니’ 폭행·욕설 논란에 ‘방송 중단’ 결정

이서현
2019년 12월 13일 업데이트: 2019년 12월 13일

EBS가 장수 인기 어린이 프로그램인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의 폭행·욕설 논란에 방송 중단을 결정했다.

논란은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실시간 방송에서 시작됐다.

미성년자인 ‘하니’ 채연을 ‘당당맨’ 최영수가 때리는 듯한 동작이 포착된 것.

EBS ‘보니하니’
EBS ‘보니하니’

이전 상황에서 최영수는 옷깃을 잡아당기는 채연을 강하게 뿌리치며 팔을 들어 올리는 동작을 취했다.

다른 출연자에 가려진채 ‘퍽’ 소리가 난 후 채연이 자신의 어깨를 감싸는 듯한 장면이 나왔다.

폭행 논란이 일자 제작진은 “두 사람이 허물없이 지내다 보니 좀 심하게 장난을 친 것이다”라며 일축했다.

당사자인 채연도 “폭력은 발생하지 않았다”며 황급히 사태 진화에 나섰다.

EBS ‘보니하니’

그러나 다른 출연자인 ‘먹니’ 박동근이 채연에게 욕설한 사실까지 드러나자 시청자들의 분노는 더 거세졌다.

EBS는 긴급회의를 열어 논란이 된 출연자를 하차시키고 프로그램 제작진을 전면 교체하며 “사태 해결과 재발 방지를 위해 제작 시스템 전체를 꼼꼼히 점검할 것”이라고 밝혔다.

논란의 여파는 최근 인기 절정인 펭수에게도 영향을 미쳤다.

EBS 측은 유튜브 채널 ‘자이언트펭TV’에 게시된 영상 중 두 사람이 출연한 ‘이육대’ ‘펭수전’ 등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