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ID-19의 기원, 그리고 조직적 은폐 <1편>…스정리 & 파우치 [Truth over News]
2021년 10월 15일 트루스 오버 뉴스

COVID-19 기원을 둘러싸고 엄청난 양의 논쟁과 허위 정보가 있어 왔습니다.

저희가 그 주제에 대해 탐구할수록 최초 제작했던 사건의 타임라인은 계속해서 커져갔습니다.

타임라인의 중요성이 점점 중요해지면서 저희는 그것을 대중에 공개하는 선택지를 놓고 논의를 시작했습니다.

‘에포크타임스’에서는 바로 그 타임라인을 새로운 인포그래픽의 형태로 발행해 선보일 수 있게 되어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인쇄본과 디지털 두 가지 버전이 있습니다.

저희는 2회에 걸쳐 주요 세부 사항들을 살펴볼 예정입니다.

오늘 영상에서는 2019년 최초 발생으로 이어진 사건들을 살펴봅니다.

다음 영상에서는 팬데믹이 펼쳐진 양상과 그 근원에 대한 조직적 은폐 노력들을 살펴봅니다.

반갑습니다, 여러분 제프 칼슨과 한스 만커가 진행하는 ‘Truth over News’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가 처음 문을 연 건 1956년이었습니다.

하지만 COVID 팬데믹의 준비 과정에 있어 역할 변화가 있게 된 건 2003년의 사건들이었습니다.

2003년은 ‘SARS’가 처음으로 발생한 해였습니다.

언론의 과장에도 불구하고 SARS 발병으로 인해 사망한 숫자는 전 세계적으로 774명에 그쳤습니다.

그 사실을 증명이라도 하듯 COVID-19와는 달리 SARS 바이러스는 인체에 잘 적응하지 못했습니다.

박쥐 바이러스에서 유래한 SARS 유행이 끝난 뒤 ‘스정리’라는 이름의 젊은 연구원은 새롭고 잠재적으로는 위험하기까지 한 박쥐 바이러스 발견에 큰 관심을 갖기 시작했습니다.

뉴욕에 기반을 둔 ‘EcoHealth Alliance’의 피터 다작을 비롯한 미국의 연구진들의 도움으로 그녀는 바이러스를 분리하고 조작하는 방법을 배우게 됩니다.

이하 내용은 생략…

<나머지 내용은 상단의 영상을 통해서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