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NBC, 안티파 운동가와 거래…‘의회 난입 영상’ 매입

이은주
2021년 2월 18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18일

CNN, NBC, ABC 등 방송사들이 미국 국회의사당 난입에 가담해 기소된 급진좌파단체 안티파(Antifa) 운동가가 난입사태 당시 촬영한 영상을 수천 달러에 사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워싱턴DC 연방지방법원 기록에 따르면 이들 방송3사는 존 얼 설리반(John Earle Sullivan·26)이 지난달 6일 의사당 난입 당시 내부에서 촬영한 영상을 사용하기 위해 수천 달러를 지불했다. 

CNN와 NBC는 각각 3만5천달러, ABC는 2375달러를 지불했다. ABC는 호주 공영 방송국이다. 

설리번은 폭력 침입, 난동, 불법 방해 등의 혐의로 지난달 당국에 체포돼 기소됐다. 

영상에는 그가 의사당 내부로 불법 진입해 난입자들에게 더 깊이 들어가 건물을 불태워버리라고 부추기는 장면이 담겼다. 

CNN은 난입 사태 당일 설리번과 함께 인터뷰를 진행하기도 했다. 

설리번은 에포크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은 안티파(Antifa)와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안티파는 지난 몇 년간 미 전역에서 폭력사태를 일으킨 극좌 무정부주의자 공산주의 단체다. 

유타주 ‘흑인생명도 소중하다’(BLM) 측은 그와의 연관성을 부인했지만, 그는 이 단체와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다.  

설리번은 현재 가석방으로 풀려난 상태다. 

법원은 지난 16일(현지시간) 그의 소셜미디어(SNS) 사용을 금지하는 조치에 대해 거부했다. 다만, 그가 설립한 유타주의 안티파 단체 ‘반란(Insurgence) USA’의 활동은 중단하라고 명령했다. 

이날 폴리티코에 따르면 로빈 메리웨더 치안판사는 설리반의 24시간 감시 중단을 요청했다. 하지만 인터넷 사용에 대해서는 보호 관찰관의 감독을 받는다.   

설리번 측 변호인은 SNS 사용 금지 조치는 피고인의 의사소통 능력을 제한할 것이라면서 이는 “억압적이고 광범위하며, 위헌적”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다른 모든 이들이 SNS를 사용하는 일반적 이유 중 하나인 가족 및 친구들과의 소통, 뉴스를 보고 날씨를 확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설리번은 이와 별도로 이미 11개 웹사이트를 비롯해 트위터와 페이스북 사용이 금지됐다. 

앞서 그는 지난 6월 유타주 프로보에서 폭력시위를 주최해 폭력과 범죄행위 혐의로 7월 9일 유타 카운티 교도소에 수감된 바 있다.  

현재 그의 트위터 계정은 정지됐으며, 페이스북에서도 프로필이 등장하지 않는다. 

의회 난입 당시 설리번은 자신을 기자라고 주장했는데, 이에 대해 캔디스 웡 검사는 “기자로 가장한 그는 우리가 1월 6일 목격한 폭력 행위에 가담했고 선동했다”고 했다. 

한편, CNN과 NBC는 이와 관련한 에포크타임스의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