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T, 반 트럼프 ‘히트’ 지나간 CNN 매각 검토” 폭스뉴스

한동훈
2020년 11월 15일
업데이트: 2020년 11월 17일

미국 뉴스채널 CNN을 매각하는 방안이 검토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13일(현지 시각) AT&T가 막대한 부채를 갚기 위해 CNN을 매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실제 매각 이유는 CNN의 트럼프 혐오에서 절정기를 지났기 때문일 것이라고 폭스뉴스가 전했다.

폭스 비즈니스 네트워크 수석특파원 찰리 가스파리노(Charlie Gasparino)는 정치토크쇼 ‘터커 칼슨 투나잇’에 출연해 “CNN이 더 이상 때릴 트럼프가 없을 것”이라며 “시청률이 엄청난 타격을 입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대형 통신사인 AT&T가 1500억 달러(약 167조원)의 부채가 있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재정적으로 불안하다”고 말했다.

이어 당장 어떤 거래가 성사될 가능성은 낮지만 “CNN을 억만장자 제프 베이조스(아마존 최고경영자)에게 매각하는 것은 양쪽 모두에게 합리적일 것”이라는 금융투자자들의 견해를 덧붙였다.

CNN은 지난 2016년 모기업인 타임워너가 AT&T에 인수되면서, AT&T 소유가 됐다. 그러나 AT&T의 재정이 악화된 이후 베이조스 CEO의 인수설이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베이조스 CEO는 이미 유력지 워싱턴 포스트(WP)를 보유하고 있는 데다, 측근에 따르면 CNN 인수에 관심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스파리노는 AT&T의 CNN 매각 검토에 대해 “이 소문은 진짜”라며 “AT&T는 쫄딱 망한 기업이고…CNN은 많은 언론사와 마찬가지로 트럼프 혐오가 최고조에 달한 것 같다”고 했다.

CNN은 최근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의 가족에 관한 일련의 보도를 냈다.

대통령의 두 아들은 소송전을 지속하자고 주장하지만, 이방카는 대선 패배 선언을 검토하고 있으며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 역시 패배를 인정하라는 조언을 했다는 내용이었다.

그러나 이방카는 6일, 멜라니아는 8일 각각 자신의 트위터에서 “모든 합법적인 투표는 개표, 모든 불법 투표는 개표 금지”라며 트럼프의 재선을 지지해 CNN 보도와 다른 행보를 보였다.

한편, 트위터 팔로워 270만명을 보유한 인플루언서이자 폭스뉴스 진행자 마크 레빈은 자신의 트위터에 해당 뉴스를 공유하며 “CNN이 판매 중”이라며 “어쩌면 중국이 인수해 망하지 않게 유지할 것이다. CNN은 그들(중국)의 목적에 부합한다”고 꼬집었다.

*내용 일부를 업데이트 했습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