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명 확진 괴산 오가리 주민·공공기관 직원 184명 전원 검체검사

연합뉴스
2020년 3월 7일
업데이트: 2020년 3월 9일

이틀 동안 주민, 면사무소·하나로마트·우체국 직원 전수 조사
어제 검사한 142명 중 3명 오늘 확진…오늘 검사 42명 결과 내일 나와

사흘 새 9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충북 괴산군 오가리 마을 주민과 면사무소 직원 등 184명 전원이 7일 검체 검사를 마쳤다.

확진자가 급속히 늘며 2차 감염이 우려되자 괴산군이 선제적으로 전수 조사를 벌인 것이다.

괴산군에 따르면 군은 6일 마을 주민 114명과 장연면사무소를 비롯한 공공기관 근무자 28명 등 총 142명의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의뢰했다.

이들 가운데 권모(91·여) 씨와 이모(75·남) 씨, 유모(64·남) 씨 3명은 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138명은 음성으로 확인됐다.

확진자들이 다녀간 것으로 확인된 장연우체국에 내걸린 시설폐쇄 안내문 | 연합뉴스

군은 이어 이날 나머지 주민, 확진자가 다녀간 장연농협 하나로마트와 장연우체국의 직원 등 42명에 대해 추가 검체 검사를 했다.

이들에 대한 검사 결과는 8일 나온다.

이 마을에서는 지난 4일 김모(83) 씨가 첫 확진 판정을 받은 이래 7일까지 총 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괴산에서는 오가리를 제외한 다른 지역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확진자들이 접촉한 것으로 확인돼 폐쇄된 장연면 오가리 경로당 | 연합뉴스

괴산군 관계자는 “오늘까지 한 검체 검사로 주민등록상 오가리 주민 180명 가운데 군 입대자, 외지 거주자를 제외한 실거주 주민과 공공기관 근무자는 모두 검사를 마쳤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확진자와 접촉한 주민들이 확인되면 광범위하게 추가 검사하는 등 코로나19가 확산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