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 동안 길거리 떠돌이 생활을 하다가 기적적으로 주인과 만난 강아지

이현주
2021년 1월 18일
업데이트: 2021년 1월 18일

길거리를 떠돌던 강아지가 8년 만에 주인과 재회해 감동을 안겼다.

13일(현지시각) 데일리메일은 가족들과 어쩌다 갑자기 헤어진 호주 강아지 ‘왓슨’의 사연을 보도했다.

Sheri Yeoman Facebook

매체에 따르면, 올해 초 무더위 속에 길거리에 서 있던 왓슨을 한 여성이 발견해 수의사에게 데려갔다.

동물병원 측은 왓슨 몸 속에 있는 마이크로칩으로 그의 주인을 알게 됐고 이들의 재회를 성사시켰다.

알고 보니 왓슨은 집을 나온 지 8년이나 지난 것으로 확인됐다.

Sheri Yeoman Facebook

왓슨의 주인인 셰리 여만은 지난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왓슨이 돌아왔다. 8년 전 그를 잃어버렸을 때 망연자실 했다”고 전했다.

여만은 그동안 왓슨을 찾기 위해 소셜미디어, 신문 광고를 이용했고, 지역에 있는 모든 동물 병원에 전화를 걸고 이메일을 보내며 왓슨을 찾기에 애썼다.

또 1만5000장의 전단을 두 번이나 배포하며 왓슨을 필사적으로 찾아 나섰다.

Sheri Yeoman Facebook

그렇게 애타게 찾은 반려견이 자신의 곁에 돌아오자 여만은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면서도 여만은 “왓슨의 건강 상태가 썩 좋지 않다”라고 전했다.

오랫동안 길에서 생활한 왓슨은 극심한 탈수 증세와 더불어 심장잡음, 귀와 눈에 염증 증세가 있었다.

또한 왓슨의 치아에는 거대한 종기가 있었고 관절염 등이 발견됐다.

Sheri Yeoman Facebook

그중에서 가장 심각한 것은 귀의 종양이었다.

왓슨을 치료하는 수의사는 “수술을 받으면 왓슨이 6개월 정도 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여만은 왓슨이 남은 생을 편안하게 보낼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왓슨을 찾은 후 여만은 틈틈히 그의 근황을 알리고 있다.

Sheri Yeoman Facebook

여만은 12일 페이스북으로 “오늘 왓슨이 어릴 적 놀던 공원을 찾았다. 왓슨은 풀을 밟으며 너무 좋아했다”며 “그가 점점 집에 적응하고 있고 우리는 그런 그의 모습을 보며 기뻐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왓슨의 건강상태 또한 좋아졌다고 전했다.

그는 “왓슨의 탈수증세도 좋아졌고 열도 나지 않는다. 호흡도 규칙적으로 하고 있다”며 계속해서 왓슨의 치료를 이어가겠다고 알렸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