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 동안 두통 호소하던 호주 여성, 원인은 뇌 속에 자라던 ‘기생충’이었다

이서현
2020년 10월 6일
업데이트: 2020년 10월 6일

수년간 두통을 호소하던 호주 여성의 뇌에서 커다란 기생충들이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4일(현지시간) CNN방송 등 외신 따르면 최근 호주 여성 A(25)씨가 뇌에서 기생충이 자라는 ‘신경낭미충증’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7년 동안 한달에 2~3번꼴로 두통에 시달렸다.

그런데 최근에는 두통이 일주일 넘게 지속되는데다 진통제를 먹어도 효과가 없을 만큼 아팠다.

Pixabay

눈앞이 흐려지는 등 시력이상 증세까지 나타나 병원을 찾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뇌종양을 의심한 연구진은 뇌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를 했다.

그런데 종양이 아닌 인간의 세포 조직으로 형성되지 않은 물혹을 발견했다.

정밀검사 결과 물혹으로 보이던 덩어리는 뇌 속에서 자라던 기생충이었다.

A씨는 기생충 제거 수술을 받은 뒤 상태가 호전됐다.

뇌에서 기생충이 발견된 A씨의 MRI 영상 | AJTMH 제공=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신경낭미충증은 덜 익은 돼지고기나 기생충이 있는 인간의 배설물과 닿은 계란을 섭취한 사람에게서 나타날 수 있다.

인간 체내에 침투한 기생충은 뇌와 근육 조직, 피부, 안구 등에서도 자랄 수 있다.

성인 뇌전증을 유발하고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르게 할 수도 있다.

Pixabay

연구진은 A씨의 감염원을 단정할 수 없다면서도 기생충에 노출된 계란을 먹고서 감염됐을 가능성을 가장 유력하게 보고 있다.

이 질병은 발원지인 아프리카나 남미, 아시아 등을 다녀온 사람에게서 종종 나타났다.

한 번도 해외에 나간 적이 없는 A씨는 호주 본토에서 신경낭미충증이 자연 발생한 최초 사례로 꼽힌다.

이전에도 10년째 두통에 시달렸다고 호소한 미국의 한 남성 뇌에서도 유사한 기생충이 발견된 바 있다.

연구진은 “음식물은 반드시 익혀 먹고 손 씻기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