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m 뱀에 휘감긴 아내의 비명 듣고 뱀과 싸운 남편

연합뉴스
2019년 11월 6일 업데이트: 2019년 11월 6일

인도네시아의 남성이 6m 크기 뱀에 휘감긴 아내의 목숨을 구해 화제가 됐다.

30일 트리뷴 뉴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께 수마트라섬 아체주 랑사 주민 수프리아디(40)는 고무나무에서 수액을 채취하다 아내의 비명을 들었다.

아내 자밀라(36)는 당시 10여m 떨어진 논에서 일하다 무려 6m 크기의 뱀에 휘감겼다.

인니 남성, 6m 뱀에 휘감긴 아내 비명 듣고 목숨 구해 | 연합뉴스

자밀라는 “처음에는 근처에 통나무가 있는 줄 알았다”며 “갑자기 거대한 뱀이 내 다리부터 온몸을 휘감았다”고 말했다.

비명을 들은 남편은 곧바로 달려가 손에 쥐고 있던 고무 채취용 칼(마체테)을 휘둘러 뱀의 머리를 잘라 아내를 구해냈다.

남편은 부상한 아내를 오토바이에 태워 병원으로 데려갔고,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현지 네티즌들은 ‘아내를 구한 용감한 남편’이라며 사진과 글을 SNS에 퍼뜨렸다.

인니 남성, 6m 뱀에 휘감긴 아내 비명 듣고 목숨 구해 | 연합뉴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