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참전용사 후손에게 써달라며 1000달러와 손편지를 보낸 미국 교민 할머니

이현주 인턴기자
2020년 7월 13일
업데이트: 2020년 7월 13일

지난 11일 강원 화천군청 교육복지과 앞으로 편지 한 통이 도착했다.

봉투 속에는 꾹꾹 눌러 쓴 편지 2장과 1000달러(약 120만원)짜리 수표 1장이 들어 있었다.

화천군청 제공

편지의 주인공은 미국 뉴저지주 교민인 할머니 A씨.

봉투에 A씨 이름이 적혀 있었지만, 할머니는 한사코 익명을 요청했다.

A씨가 편지를 보낸 이유는 한국을 위해 싸운 참전용사들에 대한 고마움 때문이었다.

기사내용을 돕기 위한 사진/연합뉴스

편지에 따르면, A씨는 최근 화천군의 에티오피아 참전용사 후손 장학사업을 알게 됐다.

이후 6·25 전쟁에서 싸운 황실근위대 칵뉴 부대원들이 현재 생활고에 시달린다는 사실도 접했다.

휴전선을 지척에 둔 화천은 참전용사들이 가장 치열하게 전투를 치른 곳이다.

에피오피아 참전용사 후손들과 화천군 참전유공자회 참전용사의 만남/연합뉴스

그중에는 에티오피아 젊은이들도 있었다.

에티오피아는 6·25 전쟁 당시 최고 엘리트였던 황실근위대 소속 정예부대 칵뉴 부대원 6037명을 파병했다.

화천은 이들이 처음으로 교전을 벌인 곳으로 당시 에티오피아 군인 122명이 전사했다.

이 중 귀환한 참전용사들은 1970년대 쿠데타로 공산정권이 들어서면서 홀대를 받았다.

2009년부터 에티오피아 참전용사 후손 지원하고 있는 화천군/연합뉴스

A씨는 한때 한국에서 어렵게 살았던 자신의 모습이 떠올랐다.

그래서 한국을 위해 피 흘린 참전용사와 후손들을 돕기 위해 화천으로 수표를 보낸 것이다.

화천군은 A씨 뜻에 따라 1000달러를 에티오피아 현지 장학사업 기금으로 소중히 사용할 계획이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