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71주년…피난 수도 부산서 첫 기념식

2021년 6월 25일
업데이트: 2021년 6월 26일

피난 수도이자 유엔군 상륙거점 부산서 행사
‘기억 1129, 새로운 비상’ 주제로 진행

6·25전쟁 제71주년을 맞아 전쟁 당시 임시 수도였던 부산에서 기념식이 거행됐다.

국가보훈처(처장 황기철, 이하 보훈처)는 25일 오전 10시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6·25전쟁 제71주년 행사’를 개최했다.

보훈처는 “국내외 6·25 참전용사의 희생과 헌신을 국민과 함께 기억하고, 6·25전쟁의 교훈을 상기해 한반도 평화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행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6·25전쟁 행사가 1994년 보훈처로 이관된 이래 처음으로 전쟁 당시 임시 수도였던 부산에서 열려 눈길을 끌었다.

올해 행사는 ‘기억 1129, 새로운 비상’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보훈처에 따르면 ‘기억 1129, 새로운 비상’은 6·25 전쟁이 발발한 1950년 6월 25일부터 1953년 7월 27일 정전협정일까지 치열했던 1129일을 기억하고 국난극복의 힘으로 대한민국의 재도약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특히 행사가 열리는 영화의 전당은 6·25전쟁 당시 유엔군 군용비행장이었던 구(舊) 수영비행장이다. 전후 70여 년이 지난 시점에서 유엔군 상륙 거점이었던 곳에서 행사를 열어 ‘나라를 위한 헌신 끝까지 책임진다’라는 대국민 메시지를 전달한다는 의도도 포함됐다.

행사에는 6·25 참전 유공자 및 유족을 비롯해 김부겸 국무총리, 황기철 국가보훈처장, 서욱 국방부장관, 박형준 부산시장, 여야 국회의원 등 24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70여 년 만에 6·25전쟁 당시 공적이 확인된 생존 참전용사 1명과 유족 3명에게 무공훈장이 수여됐다. 생존 참전용사인 김종호 옹은 당시 김화 동부 734고지에서 적진에 근접해 돌격과 수류탄으로 적에 막대한 피해를 준 공로로 화랑무공훈장을 받았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6·25전쟁 제71주년 기념식에서 정부포상 무공훈장을 수여하고 있다. | 국가보훈처 제공

또 임시수도청사, 부산항 1부두, 벡스코, 영도다리, 40계단, 유엔기념공원 등 피난 당시 임시 수도였던 부산의 6·25전쟁 당시 흔적이 남은 장소 6곳을 배경으로 한 각 군의 의장대 공연 영상도 상영됐다.

한편, 경북 칠곡 다부동전적기념관에서는 고(故) 백선엽 장군 서거 1주기 추모 행사가 열렸다.

국가원로회의와 백선엽장군기념사업회가 공동주관한 이번 행사에서 주최 측은 “6·25전쟁은 북한군이 발발했다는 역사적 진실이 최근 왜곡되고 있다”며 “이 역사적 진실을 국민들에게 알리고 6·25전쟁 당시 풍전등화의 대한민국을 구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 및 참전 국가에 감사를 전하며 그 뜻을 기리기 위해 행사를 연다”고 밝혔다.

이어 “후손들에게 물려줄 자랑스럽고 위대한 자유민주주의 국가, 대한민국에 대한 수호 의지도 결의한다”고 밝혔다.

6·25전쟁 때 우리나라를 도운 나라는 총 60개국이며 이 중 22개국, 195만여 명이 참전했다. 22개 참전국은 전투지원 16개국(미국·캐나다·호주·뉴질랜드·영국·프랑스·그리스·터키·벨기에·네덜란드·룩셈부르크·태국·필리핀·남아프리카공화공화국·에티오피아·콜롬비아)과 의료지원 6개국(인도·스웨덴·노르웨이·덴마크·이탈리아·서독)으로 분류한다.

/ 취재본부 이윤정 기자 yunjeong.lee@epochtimes.nyc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