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년간 에버랜드를 지킨 ‘사파리 버스’가 올 봄 마지막 운행 후 은퇴한다

이현주
2021년 4월 1일
업데이트: 2021년 4월 1일

45년간 에버랜드 동물원과 함께해 온 ‘사파리 버스’가 추억 속으로 사라진다.

에버랜드를 운영하는 삼성물산 리조트 부문은 개장 45주년을 맞아 더 가깝고 와일드한 맹수 관찰이 가능한 새로운 모습의 사파리 월드를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에버랜드 공식 인스타그램

이로 인해 에버랜드 동물원을 대표했던 ‘사파리 버스’는 올봄까지만 운행한다.

사파리월드는 에버랜드가 ‘용인 자원농원’으로 문을 연 지난 1976년부터 함께 해 온 국내 및 아시아 최초의 사파리다.

개장 당시부터 버스를 타고 자연 속에서 뛰어노는 맹수를 관찰하는 형태로 시작됐다.

에버랜드 공식 인스타그램

동물들을 단순 관람하는 것에 익숙해져 있던 국민들에게 버스를 타고 사파리 속으로 직접 들어가 맹수를 가까이서 관찰하는 건 당시로써는 센세이셔널한 경험이었다.

사파리월드의 경우 개장 첫해부터 지금까지 약 8천4백만 명이 이용했다.

연합뉴스

단일 시설로 최다 관람객이 탑승한 에버랜드 최고 인기 시설이다.

에버랜드는 기존 버스와는 다른 새로운 형태의 투어 차량을 조만간 선보일 예정이다.

아울러 추억 속으로 사라질 현재의 호랑이 콘셉트 사파리 버스를 온·오프라인에서 추억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에버랜드 공식 인스타그램

고객들이 마지막으로 운행하는 사파리 버스를 이용하며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에버랜드 이용권과 사파리월드 우선탑승권으로 구성된 특별 패키지권도 온라인에서 판매 중이다.

굿바이 사파리 버스 추억 이벤트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에버랜드 홈페이지 및 SNS 채널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