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만년 전 빙하시대에 살았던 아기 사자가 발견됐다

윤승화
2020년 10월 7일
업데이트: 2020년 10월 7일

4만 4,000년 전 빙하 시대에 살던 아기 사자의 미라가 발견됐다.

현지 언론인 시베리안 타임즈(The Siberian Times)에 따르면, 지난 2018년 시베리아에서 아기 동굴사자 두 마리의 사체가 발견됐다.

조사 결과 각각 4만 4,000년 전과 2만 6,000년 전 세상을 떠난 것으로 나타났다.

Russian Geographical Society
Russian Geographical Society
Russian Geographical Society
The Siberian Times

두 마리 모두 엄마 사자에게 버려졌을 가능성이 높으며 그중에서 2만 6,000년 전 죽은 아기 사자의 경우 굶어 죽은 것으로 확인됐다.

4만 4,000년 전 죽은 아기 사자는 무거운 물체에 깔려 손상돼 죽은 흔적이 뚜렷하게 남아있었다.

조사를 맡은 연구진은 “아마 어미가 사냥을 간 사이 무너진 낙석에 짓눌린 것 같다”고 분석했다.

The Siberian Times
The Siberian Times
The Siberian Times
The Siberian Times

60만 년 전쯤 처음 출현해 유라시아 대륙, 북아메리카 등지에 서식하던 동굴사자는 1만 3,000년 전 빙하기에 멸종했다.

이번에 발견된 아기 동굴사자 사체는 보존 상태가 매우 뛰어나 털과 수염까지 그대로 남아 있었다.

과학자들은 녀석들의 DNA를 이용해 동굴사자 종을 되살리는 복원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매머드 복원보다 훨씬 더 쉬울 것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