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가 한 자리에’ 홍콩 주말 시위 참가자들 “아이 미래 지키자” (포토)

Xiao Lusheng
2019년 8월 12일 업데이트: 2019년 8월 12일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로 시작된 홍콩인들의 시위가 당국의 압력에도 불구하고 전 연령층이 참여하면서 확산되는 모습이다.

10일 시위대는 오전 9시부터 스테픈 로(盧偉聰) 경찰청장에게 탄원서를 전달한 데 이어 송환법을 직접적으로 추진한 테레사 청법무부 장관에게도 10시경 전달했다.

시위대는 11시경 캐리 람 행정장관 사무실에도 탄원서 전달을 시도했지만, 수령을 거부당해 결국 행정장관 집무실 외부의 바리케이드에 탄원서를 붙여두고 돌아왔다.

청년층을 중심으로 촉발된 송환법 반대 시위는 노년층으로 확산되고 있다.

10일 시위에 참석한 100여 명의 노년층은 경찰 앞에서 “공격용 무기를 내려놓고, 이성을 찾으라”고 호소했다. 지난달 17일에는 노인 9천여 명이 청년들의 시위를 지지하는 행진을 벌인 바 있다.

이날 센트럴 에든버러 광장에는 유모차 부대가 등장했다. 광장에는 10시 반 ‘아이의 미래를 지키자’는 주제로 어머니 집회가 열려 홍콩 행정부 청사까지 행진이 이어졌다. 시위 주최측은 “아이들이 커서 자유롭게 서적을 출판하고 인터넷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싶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11일에도 홍콩섬 동부와 쌈써이포 지역에서 송환법 반대 시위가 열렸다.

이틀간 시위 참가자들은 홍콩 당국에 송환법 완전 철폐, 경찰 과잉진압 조사를 위한 독립위원회 설치, 6·12 시위 ‘폭동’ 규정 철회, 체포 인사 석방, 수앙푸쉬엔 행정장관과 입법부 동시선거 실시에 대한 응답을 촉구했다.

Song Bilong/Epochtimes
홍콩 완차이 경찰서 앞에서 항의하는 시위대. 2019.8.10. | Song Bilong/Epochtimes
홍콩 완차이 경찰청에서 앞에서 항의하는 노년층 시위대. 2019.8.10. | Song Bilong/Epochtimes
노인 참가자들은 홍콩 경찰 본부 입구에 도착해 경찰처장에게 탄원서를 전달했다. 2019.8.10. | Facebook
노인 참가자들은 홍콩 경찰 본부 입구에 도착해 경찰처장에게 탄원서를 전달했다. | 참가자 페이스북
노년층 100여명이 모인 시위대가 홍콩 법무부 장관 사무실로 향하고 있다. 2019.8.10. | Facebook
법무부 장관 사무실 앞에 도착한 홍콩 노인 집회 참가자들. 2019.8.10 | Facebook
10일, 센트럴 에든버러 광장의 ‘아이들의 미래를 지키자’ 집회 | Song Bilong/Epochtimes
10일, 센트럴 에든버러 광장의 ‘아이들의 미래를 지키자’ 집회에 참가한 어린이들 | Song Bilong/Epochtimes
10일, 센트럴 에든버러 광장의 ‘아이들의 미래를 지키자’ 집회에 참가한 가족. | Song Bilong/Epochtimes
캐리 람 행정장관은 탄원서 수령을 거부했다. 2019.8.10. | Song Bilong/Epochtimes
캐리 람 행정장관이 탄원서 수령을 거부해 집무실 앞 바리케이트에 탄원서가 부착됐다. | Facebook
10일, 센트럴 에든버러 광장의 ‘아이들의 미래를 지키자’ 집회 | Song Bilong/Epochtimes
10일, 센트럴 에든버러 광장의 ‘아이들의 미래를 지키자’ 집회. | Song Bilong/Epochtimes
10일, 센트럴 에든버러 광장의 ‘아이들의 미래를 지키자’ 집회. | Song Bilong/Epochtimes
10일, 센트럴 에든버러 광장의 ‘아이들의 미래를 지키자’ 집회. | Song Bilong/Epochtimes
10일, 센트럴 에든버러 광장의 ‘아이들의 미래를 지키자’ 집회. | Anthony Kwan/Getty Images
10일, 센트럴 에든버러 광장의 ‘아이들의 미래를 지키자’ 집회.| Anthony Kwan/Getty Images
10일, 센트럴 에든버러 광장의 ‘아이들의 미래를 지키자’ 집회. | Anthony Kwan/Getty Images
10일, 센트럴 에든버러 광장의 ‘아이들의 미래를 지키자’ 집회.| Anthony Kwan/Getty Images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