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 만의 치팅데이에 ‘메밀국수 10인분’ 먹고 항문 파열돼 병원 신세를 진 김지호

이현주
2020년 07월 8일 오전 11:12 업데이트: 2020년 07월 8일 오전 11:12

개그맨 김지호가 갑작스런 폭식으로 병원 신세를 지게 됐다.

5일 방송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양치승 관장은 대회를 치르느라 고생한 근조직과 마흔파이브를 위해 뷔페로 향했다.

KBS2

이날 양치승은 3개월 간 식단 관리를 한 멤버들에게 원픽 음식을 하나만 담아오라고 했다.

대신 양은 자유였다.

지금껏 살을 빼느라 고생했으니 하루 정도는 마음껏 먹으라는 소리였다.

KBS2

김지호는 메밀국수 10인분을 담아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직원에게 큰 그릇을 요청한 뒤 재료를 잔뜩 담아 특대형 메밀국수를 완성했다.

피트니스 대회에 도전하기 위해 3개월 간 총 36kg을 감량한 김지호는 그동안 참았던 식욕을 폭발시켰다.

KBS2

양치승은 스튜디오에서 “지호는 제가 듣기로 병원을 갔다고 하더라. 먹고 찢어져서”라고 말했다.

김지호는 3개월 간 못 먹다가 갑작스런 폭식으로 항문 파열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KBS2

해당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그동안 어떻게 참았냐”, “얼마나 먹고 싶었으면”, “고생 많았습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