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진기 대신 촛불 든 의협 “6월부터 큰 싸움 시작” 전격 예고

황효정
2024년 05월 31일 오전 11:52 업데이트: 2024년 05월 31일 오전 11:52

대한의사협회(의협)가 “6월부터 큰 싸움을 시작한다”고 예고하고 나섰다. 의료계 안팎에서는 동네 병·의원까지 동참하는 ‘의사 총파업’을 뜻하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 30일 의협은 정부의 의대 증원을 비롯해 의료 개혁을 규탄하는 목적으로 서울·대전·대구·부산·광주·전주 등 전국 6개 권역에서 ‘대한민국 정부 한국의료 사망선고 촛불집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의협은 강경 대응의 뜻을 거듭 천명했다.

이날 임현택 의협 회장은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6월부터 본격적으로 의료 농단, 교육 농단, 암 환자 고려장, 어르신 의료 고려장을 막기 위한 큰 싸움을 시작한다”면서 “교수님들께서도 기꺼이 동의해 주셨다”고 밝혔다. 병원을 떠난 전공의들의 빈자리를 100일 넘게 대신하고 있는 의대 교수들과의 결집을 시사한 것이다.

임 회장은 “전공의, 학생, 교수님뿐 아니라 개원의, 봉직의 선생님들까지 본격적으로 이 큰 싸움에 나서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다만 구체적인 ‘대정부 투쟁’ 방식에 관해 설명하지는 않았다.

의료계에 따르면 같은 날 의협은 내부 회의를 열고 6월 중 동네 병·의원이 참여하는 총파업에 돌입하는 방향을 논의했다. 의사단체는 앞으로 추가 내부 논의를 갖고 총파업 시기와 방식, 규모 등을 정할 예정이라고 알려졌다.

동네 병·의원이 실제 집단행동에 얼마나 참여할지는 미지수다. 사실상 자영업자인 개원의가 장기 휴진 등 파업에 참여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쉽지 않기 때문이다. 파업에 참여했다가 정부의 행정처분에 걸려 면허가 정지될 경우 더 큰 문제다. 일례로 앞서 지난 2020년 의료계의 총파업 당시에도 개원의의 집단 휴진 참여율은 10~20%에 그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