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이종섭 통화’ 보도에 與 “공수처 신속 수사 방증한 것”

황효정
2024년 05월 29일 오후 1:37 업데이트: 2024년 05월 29일 오후 1:46

‘해병대 채상병 사망 사건’ 관련, 윤석열 대통령과 이종섭 당시 국방부 장관이 3차례 통화했다는 보도가 나온 데 대해 정부 여당 국민의힘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신속한 수사를 보여주는 방증”이라며 논란 확산을 경계했다.

29일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과 이 전 장관의 통화 보도 관련 질문에 “제가 그 유무 자체를 확인하기도 어렵다”면서 “공수처에서 수사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공수처 수사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대답했다.

추 원내대표는 “공수처 등 수사기관이 신속하고 공정하고 엄정하게 수사하고, 그 결과를 국민에게 알려드리기를 기대한다”며 “우리도 그 결과를 지켜보며 그다음 대응을 말씀드리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원내 핵심 관계자는 “공수처가 사실관계를 신속하게 규명 중이라는 점을 보여주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공수처가 드러나지 않았던 사실을 잘 밝히고 있다면, 자꾸 특검을 운운할 게 아니라 수사 결과를 잘 지켜보면 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당 내부에서는 윤 대통령과 이 전 장관의 통화 자체를 문제 삼기 어렵다는 의견도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은 같은 날 MBC 라디오에서 문제 제기된 통화는 대통령과 국무위원 간 ‘업무’ 목적으로 보인다며 “왜 이 전 장관과 대통령이 통화했느냐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다면 중요 논점을 벗어난 것”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