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살포 ‘오물 풍선’ 전국 전역서 150여 개 발견…“만지지 말 것”

황효정
2024년 05월 29일 오후 1:28 업데이트: 2024년 05월 29일 오후 1:31

북한이 살포한 소위 ‘대남 오물 풍선’이 우리나라 전국 전역에 걸쳐 현재까지 150여 개가 발견된 것으로 파악됐다.

29일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은 어제(28일) 야간부터 다량의 풍선을 대한민국에 살포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강원, 경기, 경상, 전라, 충청 등 전국에서 150여 개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군 당국에 따르면, 150여 개 풍선 중 일부는 땅에 떨어졌지만 나머지는 계속 비행 중인 만큼 숫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존재한다.

풍선은 민가 지역과 도로, 개활지 등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다.

이에 합참은 “지상에 낙하한 풍선은 군의 화생방신속대응팀(CRRT)과 폭발물 처리반(EOD)이 출동해 수거하고 있고, 현재까지 확인한 바로는 오물, 쓰레기 등이 포함돼 있었으며, 관련 기관에서 정밀분석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북한의 행위는 국제법을 명백히 위반하는 것이며, 우리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토부, 행안부, 경찰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우리 국민의 안전대책을 강구할 것이며, 유엔사와도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면서 “미상 물체를 발견하면 접촉하지 말고 가까운 군부대 또는 경찰에 신고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지난 26일 북한은 우리나라를 향해 “수많은 휴지장과 오물짝들이 곧 한국 국경 지역과 종심 지역에 살포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