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수소·자원 협력대화 내달 출범…공급망 공동 대응”

이윤정
2024년 05월 27일 오전 9:00 업데이트: 2024년 05월 27일 오후 3:28

尹 “라인사태, 한일관계와 별개 사안”

한국과 일본이 공급망과 수소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양국 간 ‘한일수소협력대화’, ‘자원협력대화’를 신설하고 핵심 광물 공급망 위기에 공동 대응한다. 양국은 북한 문제와 글로벌 현안에 대해서도 한층 강화된 공조를 모색하는 등 내년 국교 정상화 60주년을 앞두고 한층 도약된 관계 마련에 나서기로 했다.

대통령실은 지난 26일 윤석열 대통령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진행한 양자 회담의 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한일 양국은 오는 6월 중순 ‘한일 수소협력대화’를 신설하기로 했다. 양국이 수소 관련 국제 표준, 수소에너지 관련 규격, 정책 분야에서 협업하면서 한일 간 글로벌 수소 공급망 확대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는 게 대통령실의 전언이다.

아울러 에너지, 경제안보, 중소기업·스타트업, 정보통신기술(ICT)·첨단기술 등 분야에서도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협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또 ‘한일 자원협력대화’도 다음 달 중순 출범하기로 합의했다. 자원협력대화는 한국의 산업통상자원부와 일본의 경제산업성 간 협의체다. 핵심광물 공급망 위기 시 협력을 강화해 공급망을 안정시킬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일 관계 개선에 힘입어 경제협력뿐 아니라 청년층 중심으로 인적 교류를 확대하는 방안도 모색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윤 대통령은 일본 기업계가 ‘한일·일한 미래파트너십기금’에 2억 엔의 자금을 추가 출자한 것을 언급하기도 했다.

한일 정상은 북한 문제에 대해서도 공동 대응을 강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북한이 안보리 제재를 지속적으로 위반하면서 대화를 거부하고 핵 무력 강화에 몰두하고 있다는 데 대해 우려하면서 한일·한미일 간 공조를 지속 강화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의 행정지도로 촉발돼 최근 논란이 불거진 ‘라인야후 사태’도 이번 한일 정상회담을 통해 일단락됐다. 라인야후 사태는 애초 의제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윤 대통령이 먼저 “국내 기업인 네이버에 지분을 매각하라는 요구는 아닌 것으로 이해하며 한일 외교 관계와 별개의 사안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언급한 뒤 “불필요한 현안이 되지 않도록 잘 관리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