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티베트인에 ‘강제 이주’ 압박…티베트 문화 말살 목적”

인드라지트 바수(Indrajit Basu)
2024년 05월 24일 오후 5:39 업데이트: 2024년 05월 24일 오후 5:39

국제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에 따르면, 중국공산당이 시짱(西藏)자치구에 거주하는 티베트인들에 대한 압박을 점점 더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공산당은 티베트인들이 다른 지역으로 이주하도록 조직적인 압력을 가하고 있는데, 이는 ‘소수민족 중국화(化) 정책’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HRW는 지난 21일(현지 시각) 이런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시짱자치구 당국은 2000년부터 최근까지 이 지역에 거주하는 티베트인들에게 대규모 이주를 강요하고 있다.

2016년 이후 56만 명 이상이 기존에 살던 마을에서 수백km 넘게 떨어진 곳으로 이주했거나, 현재 이주 절차를 밟고 있다.

HRW는 2025년까지 총 93만 명이 넘는 티베트인이 이 지역에서 강제로 추방될 것으로 보고 있다.

보고서는 “일례로 시짱자치구 나취시의 한 마을에 있는 262가구 중 200가구는 새로운 곳으로 이주하는 데 반대했다. 그러나 당국의 압박으로 인해 결국 모두가 동의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당국은 이주에 반대하는 주민의 집에 수시로 방문해 심적인 압박을 가하거나, ‘형사처벌’ 등을 운운하며 협박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티베트인 가정 방문에 나선 중국 시짱자치구 관리들 | 휴먼라이츠워치(HRW)

HRW의 마야 왕 중국담당 국장대행은 “중국공산당은 ‘민생 개선’, ‘생태환경 보호’ 등을 명분으로 내세우며 이런 일을 벌이고 있다. 또한 ‘여기에는 강제성이 없으며, 모든 주민이 동의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는 사실과 다르다. 당국이 티베트인들에게 극단적인 수준의 압력을 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공산당은 다른 지역으로 이주한 티베트인들의 기존 집을 모두 철거할 것을 지시했다. 이들이 기존 집으로 돌아가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마야 왕 국장대행은 “중국공산당은 티베트를 ‘중국화’하기 위해 전통문화, 종교, 생활 방식 등을 심각하게 파괴하고 있다”며 “이런 반인륜적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제사회는 중국공산당 통제하의 시짱자치구에 대한 우려를 꾸준히 제기해 왔다.

HRW, 국제앰네스티와 같은 인권단체들은 “중국 당국이 티베트인, 위구르족 등 자국 내 소수민족을 탄압하고 있다”고 정기적으로 보고하고 있다.

미국 국무부도 지난해 ‘중국 인권 실태에 관한 국가 보고서’를 통해 “중국 정권이 자국에 있는 소수민족, 종교 단체 등을 대상으로 반인도적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연진 기자가 이 기사의 번역 및 정리에 기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