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72% “의대 2천명 증원 필요…의료계 집단행동 공감 안 돼”

황효정
2024년 05월 16일 오후 2:40 업데이트: 2024년 05월 16일 오후 6:33

국민 10명 중 7명 이상은 정부의 의대 2000명 증원 방침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많은 국민이 의료계의 집단행동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16일 문화체육관광부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의대 증원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문체부는 여론조사 전문 기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4~15일 이틀간 전국의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해당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의대 정원 2000명 확대가 필요하다’고 본 응답자는 전체 응답자 중 총 72.4%(‘매우 필요하다’ 26.1%+’필요한 편이다’ 46.3%)에 달했다.

응답자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60대 이상 응답자에서 ‘필요하다’는 응답이 78.2%로 가장 높았다. 50대(72.1%), 40대(70.1%), 20대(68.3%), 30대(67.8%)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소득 수준별로 보면 400∼600만 원(73.1%), 600만 원 이상(78.2%)에서 상대적으로 찬성 비율이 높았으며, 이념 성향으로는 보수에서 ‘필요하다’는 응답이 82.1%로 가장 높았으나 중도(70.9%), 진보(68.3%)에서도 70% 가까이 의대 증원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의대 정원 2000명 확대가 필요하지 않다’고 응답한 비율은 ‘필요 없는 편이다'(17.0%)와 ‘전혀 필요 없다'(5.8%) 모두 합쳐 22.8%에 불과했다. 해당 사안에 대해 ‘모르겠다’고 답한 이들은 4.8%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는 국민들의 의료계를 향한 부정적인 시각도 드러났다.

의대 교수들의 사직·휴진 등 집단행동에 대해서 78.7%가 ‘공감하지 않는다’는 의견을 밝혔으며, 모든 연령대에서 ‘공감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비율이 70%를 웃돌았다.

현재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장 등이 주장하고 있는 ‘의대 증원 원점 재검토’에 대해서도 전체 응답자 중 57.8%가 ‘(해당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집단으로 사직한 전공의를 대상으로 한 면허정지 처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면허정지 처분을 해야 한다’는 응답이 절반을 넘은 55.7%로 집계됐다. 면허정지 처분에 찬성한 응답률은 20대(68.3%)에서 가장 높았다. 30대(55.7%)와 40대(54.2%). 60대(55.4%)에서도 과반 이상이었다.

‘면허정지 처분을 중지하고 대화를 통해 설득해 나가야 한다’는 응답은 38.9%였다. 또 보건의료 분야의 위기 심각성과 관련해 87.3%가 ‘심각하다’고 평가한 것으로 파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