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에 축하+우려 건넨 與…“이재명 방탄은 안 돼”

황효정
2024년 05월 16일 오후 6:00 업데이트: 2024년 05월 16일 오후 6:26

더불어민주당이 제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우원식 의원을 선출한 가운데 정부 여당 국민의힘이 우려 섞인 축하를 건넸다.

16일 국민의힘 김민전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우 의원에게) 축하를 전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우려가 앞서기도 한다”며 “국회의장 후보 선출 과정에서 보인 ‘명심 팔이’ 경쟁에서 국익과 민생에 대한 걱정보다 국회를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방탄 수단으로 활용하겠다는 의지가 더 커 보였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날 김 수석대변인은 “민주당 내 후보들은 ‘명심이 곧 민심’, ‘형님이 국회의장 적격이라 말해’ 등 중립 의무를 저버리는 듯한 발언으로 이 대표를 향한 충성 경쟁에만 열을 올렸다”며 “총선 후 민주당이 보여준 일련의 모습에서 ‘여야 협치’는 찾기 어려웠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거론되는 상임위원장 후보들도 모두 강성 친명들인 데다, 상임위원장 배분 시 기존 관례인 나이를 최우선으로 고려하지 않겠다는 방침까지 세웠다”며 “최우선 기준이 또다시 ‘명심’인 셈”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 대표 한 사람을 위한 방탄 국회로 또다시 전락시킨다면 결국 엄청난 민심의 역풍에 직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국회는 민의의 전당이고 국익과 민생을 위한 치열한 논의의 장이어야 한다. 여야는 끊임없이 대화와 소통으로 합의를 끌어내야 하며 국회의장은 정치적 중립적 입장에서 그 간극을 조정하고 중재해야 한다. 이제 ‘일하는 국회’의 문을 열어야 할 때다. 국민의힘도 협력하겠다”고 전했다.

국민의힘 성일종 사무총장도 기자들과 만나 “누가 되든 그 ‘명심’이 없었으면 됐겠느냐. 걱정이 크다”면서 “이미 의장(후보)이 됐으니, 중립에 서서 여야 협치를 중재하고 국가가 잘, 좋은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우 의원은 같은 날 열린 민주당 제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 당선자 총회에서 참석인원 169표 중 과반을 얻어 경쟁 상대였던 추미애 당선인을 꺾고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됐다. 국회의장은 통상 원내 1당이 의장 후보를 추천하면 국회 본회의에서 표결을 거쳐 최종 확정된다. 제22대 국회의 첫 본회의는 내달 5일로 예정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