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일부서도 검찰 인사 비판 목소리…안철수 “유감”

황효정
2024년 05월 16일 오후 3:25 업데이트: 2024년 05월 16일 오후 5:55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장 등 검찰 고위급 인사를 단행한 것과 관련,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국민들께서 오해할 수 있는 일들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는데 그런 점이 아쉽다”고 목소리를 냈다.

1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안 의원은 “오얏나무에서는 갓끈도 고쳐 매지 말라는 말이 있는데 이번 일이 그런 일”이라고 표현하며 “유감”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윤 대통령이 소위 ‘김건희 여사 방탄’이라는 오해를 부를 수 있는 인사를 한 데 대해 지적한 셈이다.

다만 “사실 사건 자체가 워낙 간단하다”며 “현재 거기에 관련된 분도 두 분밖에 안 계시고 지금 영상(디올백 수수하는 장면 영상)도 나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다 보니 이 문제는 도중에 인사가 되거나 어떤 사람이 수사를 해도 원칙대로 진행돼서 빨리 결론이 나올 사안”이라며 “이원석 검찰총장도 어떤 검사장이 오더라도 인사는 인사고 수사는 수사라고 말씀하셨다. 검찰이 공명, 정당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할 경우 이달 말께 재표결할 것으로 예상되는 이른바 ‘해병대 채상병 특검법’과 관련해서는 “대통령께서 자신이 있으시다면 오히려 선제적으로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고 특검을 받겠다고 하는 것이 더 좋을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안 의원은 본인의 차기 당 대표 출마설에 대해서는 “이제 겨우 비상대책위원회가 꾸려졌고, 정해진 게 아무것도 없다. 자기가 나서겠다고 의사를 밝힌 의원도 아무도 없지 않나”라며 “고민조차 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