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중앙지검장 “김건희 여사 수사, 법과 원칙 따를 것”

황효정
2024년 05월 16일 오전 11:03 업데이트: 2024년 05월 16일 오전 11:03

첫 출근길에 오른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이 김건희 여사 관련 수사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제대로 진행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출근한 이 신임 지검장은 ‘검찰 인사로 김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과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 등 수사에 차질이 생길 거란 우려가 있다’는 취재진의 질의에 “인사와 관계없이 저희가 해야 할 일은 법과 원칙에 따라 제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날 이 지검장은 “김건희 여사 수사에 지장이 없도록 모든 조치를 다 취할 생각”이라며 ‘친윤(친윤석열계)’ 검사라는 우려에 대해 “정치권에서 쓰는 용어에 동의할 수 없다. 중앙지검에 23년 전 초임검사로 부임했다. 그동안 검사 생활 열심히 하려고 노력했단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김 여사 소환조사 가능성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부분을 말하기 어렵지만, 업무를 빨리 파악해서 수사에 필요한 충분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아울러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사건 등 수사에 있어서도 “어떤 사건이든지 오직 증거와 법리에 따라서 좌고우면하지 않고 사건의 실체와 경중에 맞게 합리적인 결론을 신속히 내리겠다”며 여야 가릴 것 없이 어떤 사건을 다루든 수사에 속도를 내겠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이 지검장은 이원석 검찰총장과도 수시로 소통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지검장은 “총장과는 수시로 그동안 잘 협의하고 있었다”면서도 “다만 이번 인사에 대해서 얘기를 나눈 적은 없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엄중하고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구성원들과 잘 협의해서 주어진 책임과 소명을 성실하게 수행하겠다. 믿고 지켜봐 주면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