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하원, 中 생명공학 기업 겨냥 ‘생물보안법 강화판’ 발의

애런 판
2024년 05월 14일 오후 1:16 업데이트: 2024년 05월 14일 오후 1:16

미국의 하원의원들이 연방 정부가 중국 등 적대 국가의 생명공학 기업과 거래하거나 계약하는 것을 금지하는 ‘생물보안법(BIOSECURE Act)’을 발의했다.

이번 법안은 지난 1월 발의된 같은 이름의 법안을 업데이트한 것으로, 이르면 오는 15일(이하 현지 시각) 하원 감독책임위원회에 상정될 것으로 보인다.

미 하원 ‘미국과 중국공산당 간 전략적 경쟁에 관한 특별위원회(중공특위)’ 민주당 간사인 라자 크리슈나무르티 의원은 지난 10일 성명을 통해 “미국인들은 자신의 유전 정보가 중국공산당 등 적대 세력이 통제하는 생명공학 기업에 넘어갈 수 있다는 점을 모르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법안은 적대 국가의 생명공학 기업에 미국 자금이 유입되는 것을 막고 미국인들의 유전 정보를 보호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이는 궁극적으로 미국 국가안보를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법안 공동 발의자 중 한 명인 브래드 웬스트럽(공화당) 의원은 “미국은 생명공학 분야의 공급망 안정성을 확보해야 한다”며 “미국 내 의료기관에서 실시되는 유전자 검사 등을 중국 기업에 의존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법안은 BGI그룹, MGI, 컴플리트 게노믹스, 우시앱텍, 우시 바이오로직스 등 중국 생명공학 기업 5개를 ‘특별 우려 기업’으로 지정했다.

이들 기업에 대한 우려는 지난 몇 년간 꾸준히 제기돼 왔다.

중공특위는 지난 1월 바이든 행정부에 “우시앱텍과 우시 바이오로직스가 중국군과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관련 조사를 실시할 것을 촉구했다.

이런 우려가 제기되자, 지난 3월 미국의 생명공학 협회인 바이오협회(BIO)는 “우시앱텍의 회원 자격을 박탈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협회의 회장인 존 크롤리는 “미국 국가안보를 수호하는 데 있어 생명공학 산업의 역할이 얼마나 큰지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적대 세력들은 전 세계 생명공학 분야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미국과 동맹국들은 이를 좌시해선 안 된다”고 전했다.

지난해에는 미 상무부가 BGI그룹의 계열사인 BGI 리서치, BGI 테크솔루션 등을 무역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상무부는 “이들 기업이 수집한 유전자 데이터가 중국 정권의 소수민족 탄압에 쓰일 위험이 있다”고 밝혔다.

이번 법안 발의에는 공화당 소속 닐 던, 엘리스 스테파닉 의원과 민주당 소속 안나 에슈, 세스 몰튼 의원 등이 참여했다.

에포크타임스는 BGI그룹과 우시앱텍에 연락해 논평을 요청했지만, 보도 시점까지 어떤 답변도 받지 못했다.

*김연진 기자가 이 기사의 번역 및 정리에 기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