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바이든, 곧 중국산 제품에 대한 새로운 관세 직접 발표”

연합뉴스
2024년 05월 14일 오전 11:20 업데이트: 2024년 05월 14일 오전 11:32

美언론, “이르면 14일 전기차·배터리·반도체 등 對中관세 발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곧 발표할 예정이라고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난 대통령을 앞서가지 않겠다”며 “구체적인 내용은 적절한 때에, 머지않아(in short order) 발표되도록 두겠다”고 답했다.

그는 “대통령과 이 행정부 전체가 미국 노동자와 기업에 피해를 주는 중국의 불공정 관행, 과잉 생산 문제, 중국이 전략 부문에서 도입한 일련의 비(非)시장적이며 (시장을) 왜곡하는 관행에 대해 우려해왔다는 게 비밀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통령은 ‘난 저항하고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밝혀왔으며 그게 그가 이 문제에 접근하는 프레임이다”라고 덧붙였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도 “대통령한테 직접 듣게 될 것”이라며 “우리는 노동자와 기업을 보호하겠다는 점을 매우 분명히 밝혀 왔고 우리는 이 행정부에서 그 일을 계속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르면 14일 전기차와 배터리, 반도체 등 전략적으로 중요한 산업에서 중국산 제품에 대한 새로운 관세를 발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