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초당파 의원들 “中 장기적출 근절 위해 미국이 직접 나서야”

도로시 리(Dorothy Li)
2024년 05월 13일 오후 4:46 업데이트: 2024년 05월 13일 오후 4:46

미국의 초당파 의원 그룹이 “중국공산당이 주도하는 강제 장기적출 범죄를 근절하기 위해 미국 정부가 직접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화당 소속 크리스 스미스 하원의원과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이 이끄는 이 그룹은 지난 3일(이하 현지 시각)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에게 보낸 서한에서 “강제 장기적출은 명백한 범죄 행위이며, 이를 근절하는 것을 국무부의 최우선 과제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범죄와 관련한 증거를 수집하고, 여기에 가담한 이들에게 책임을 묻기 위해 국무부의 보상 프로그램을 활용할 것을 요청한다”고 전했다.

이 프로그램은 반인도적 범죄와 관련한 정보 또는 증거를 제공하는 자에게 최대 500만 달러(약 68억 원)의 포상금을 지급하도록 한다.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강제 장기적출 관행을 뿌리 뽑아야 한다는 것이다.

지난 18년간 광범위한 연구와 조사를 통해 밝혀진 바에 따르면, 중국 내에서는 무고한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강제 장기적출이 조직적으로 행해지고 있다.

관련 범죄를 조사하는 영국의 비정부 기구 ‘중국 재판소’는 “오랜 시간 중국에서 강제 장기적출 범죄가 대규모로 자행됐으며, 중국공산당은 자국 내 파룬궁 수련자들을 ‘장기 공급원’으로 취급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의원들은 “현재 강제 장기적출을 근절하기 위한 미 정부 차원의 노력은 거의 없는 수준”이라며 “보상 프로그램 등 다양한 수단을 동원해 이 문제를 우선적으로 다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2023년 2월 26일, 미국 뉴욕에서 파룬궁 수련자들이 중국공산당의 파룬궁 박해를 규탄하는 퍼레이드를 벌이고 있다. | Chung I Ho/The Epoch Times

또한 “장기 이식에 대한 전 세계적인 수요가 늘고 있음을 감안할 때, 중국에서 강제 장기적출로 피해를 입거나 이를 목격한 이들로부터 증언과 증거를 조속히 확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서한에는 공화당 소속 미셸 박 스틸, 잭 넌, 라이언 징키 하원의원과 민주당 소속 제니퍼 웩스턴 하원의원이 서명했다.

매튜 밀러 국무부 대변인은 9일 정례 언론브리핑에서 “국무부는 이 서한의 내용을 확인했으며, 적절한 시기에 의원들에게 답변을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 의회가 설립한 연방기관인 국제종교자유위원회(USCIRF)는 1일 연례 보고서를 통해 “중국 정권은 파룬궁 수련자, 위구르족 등의 장기를 강제로 적출하고 있다. 피해자가 살아 있는 상태에서 이런 일이 벌어지기도 한다”고 알렸다.

지난 3월 열린 미 의회의 초당적 기구 ‘의회·행정부 중국위원회(CECC)’ 청문회에서 스미스 의원은 “중국공산당이 주도하는 강제 장기적출 범죄는 그 사악함에 있어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우리는 모두 이에 대한 책임이 있다. 이 끔찍한 관행을 막기 위해서는 지금 당장 움직여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더 많은 생명을 잃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연진 기자가 이 기사의 번역 및 정리에 기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