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후지산 최고 인기등산로 가려면 최대 2만7천원…예약제도 도입

연합뉴스
2024년 05월 13일 오후 3:18 업데이트: 2024년 05월 13일 오후 3:18

야마나시현, 20일부터 하루 3천명 온라인 접수…1천명은 현장 신청

입산 규제가 풀리는 여름이 되면 등산객이 몰리는 일본 후지산 일부 구간에 통행료 2천엔(약 1만8천원)과 등산 예약제가 도입된다.

교도통신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혼슈 중부 야마나시현 당국은 13일 후지산 ‘요시다 루트’를 이용하는 등산객을 위한 온라인 유료 예약 시스템 운영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야마나시현은 후지산 등산로 중 가장 인기 있는 요시다 루트 일일 유료 등산객을 4천 명으로 제한하고, 그중 3천 명은 예약을 통해 등산을 허용할 방침이다.

후지산 등산 온라인 예약은 오는 20일 오전 10시부터 가능하며, 등산 전날까지 예약할 수 있다.

예약 과정에서 신용카드 등으로 통행료 2천엔을 결제해야 하고, 특별한 사정이 없다면 환불은 되지 않는다.

야마나시현은 온라인 예약자 외에 일일 최소 1천 명은 당일 현장에서 통행료를 받고 입산 허가를 내줄 예정이다.

이전까지 당국은 ‘후지산보전협력금’이라는 명목으로 등산객에게 자발적으로 1천엔(약 9천원)을 걷었으나, 통행료는 이와는 별도로 내야 한다.

따라서 요시다 루트를 등산하려면 앞으로는 최대 3천엔(약 2만7천원)을 내야 할 수도 있다.

또 통행료 면제 대상인 장애자와 수학여행 학생은 전화로 산행을 예약해야 한다.

아울러 야마나시현 당국은 산장에 묵지 않고 철야 등산을 하는 사람들을 막기 위해 산 중턱에 통행 제한용 출입구를 설치하기로 했다.

나가사키 고타로 야마나시현 지사는 이날 “예약 시스템을 적극적으로 이용해 안전하고 쾌적하게 후지산을 등산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후지산을 야마나시현과 함께 관리하는 시즈오카현은 아직 통행료를 도입하지 않았으나, 등산 계획 등을 사전에 등록하도록 하는 시스템을 운용할 계획이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후지산은 매년 7월 초순부터 9월 초순까지 약 두 달간만 정상까지 가는 등산로가 개방된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후지산 등산객이 급증하자 유네스코 자문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이코모스)는 후지산 보호를 위해 등산객 수 관리를 요구했다.

한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야마나시현 가와구치코 인근 편의점이 이른바 ‘후지산 인증샷 성지’가 되면서 관광객이 몰리자 당국이 편의점 인근에 거대한 가림막을 설치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